국제

40cm 넘는 ‘괴물 금붕어’, 민물 생태계 위협 심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무게 2kg에 달하는 금붕어의 몸길이는 약 40cm다.
머독대



무분별하게 방생한 관상용 금붕어가 강의 생태계를 위협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충격적인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머독대와 제임스쿡대 공동 연구진은 호주 퍼스 남부 바스강(江)에 버려진 애완 금붕어들이 성장하면서 강의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다는 연구논문을 국제 학술지 ‘민물고기 생태학’(Ecology of Freshwater Fish) 최신호(12일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지난 12년간 바스강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면서 정기적으로 무게 1kg 이상의 금붕어(학명 Carassius auratus)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강에서 제거한 금붕어는 무려 2000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를 이끈 머독대 수의학·생명과학 대학의 스티븐 비티 교수는 “커다란 금붕어는 길이 40cm, 무게 2kg에 달했다”면서 “어항 속 일반 금붕어보다 8배 더 크다”고 설명했다.

▲ 호주 남부 바스강에서 발견된 무게 2kg짜리 금붕어
머독대



그렇다면 강에서 이렇게 커다란 금붕어들이 발견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비티 교수는 “이런 금붕어는 원래 아이들이 키우던 애완 동물로 추정되며, 집이 이사하게 됐을 때 어항이나 수조를 가져가는 것을 꺼려하는 부모들이 인근 습지에 방생하면서 이같은 상황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버려진 금붕어들은 습지와 연결된 강으로 흘러들어가 거기서 먹이가 되는 담수조류를 닥치는대로 먹어치운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른 토종 물고기들의 먹이가 없어져 생태계의 균형이 무너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뿐만 아니라 이렇게 거대화한 금붕어들은 다른 물고기의 알까지 먹어치웠다는 것.

“이 때문에 원래부터 강에 살던 토종 물고기들은 생존이 위태로워졌다”면서 “외래종을 방생하지 못하도록 통제해야만 한다”고 비티 교수는 말했다.

▲ 미국에서는 몸길이 약 45cm에 달하는 금붕어가 잡히기도 했다.
KCRA TV



한편 거대 금붕어는 호주 외에도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3년 미국 네바다주(州) 타호 호수에서는 약 45cm짜리 금붕어가 잡히기도 했었다.

사진=호주 머독대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