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500만분의 1 확률, 희귀 ‘푸른색 랍스터’ 잡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데번주에서 매우 희귀한 푸른색 랍스터(바닷가재)가 잡혀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국 BBC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데번주의 해안에서 조업을 하던 어부가 낚은 이것은 온 몸이 푸른색으로 뒤덮인 희귀한 랍스터로, 이러한 랍스터가 잡힐 확률은 200만분의 1~500만분의 1 정도로 알려져 있다.

이를 처음 발견한 어부인 케이스 세터는 “데번주 래드람 만(bay)에서 바닷가재를 잡기 위해 움직이던 중 한 번도 보지 못한 신기한 바다생물을 발견한 뒤 곧장 이를 건져 올렸다”면서 “50년간 이 바다에서만 조업을 해 왔지만 온 몸이 파란색인 랍스터는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현지 아쿠아리움 관계자는 푸른색 랍스터는 대체로 몸집이 커지기 전에 포식자에게 잡아먹혀 인간에게 발견되는 일이 매우 드물다. 붉은색이나 어두운 흙색을 띠는 다른 랍스터와 달리 몸 색깔이 너무 ‘튀는’ 탓에 포식자들의 표적이 되기 쉽기 때문이다.

수 백만분의 1 확률로 발견되는 푸른색 랍스터와 관련해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특이한 색을 불러일으키는 특정 단백질을 과도하게 섭취해 유전적 변형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한 바 있다.

이러한 형태의 희귀 푸른색 랍스터는 이달 초 미국 매사추세츠주에서도 모습을 드러내 화제를 모았다.

한편 영국에서 이를 발견한 케이스 세터는 “평생 한번 볼까말까 한 푸른색 랍스터를 구경한 것만으로도 만족한다”며 이를 바다로 돌려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