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손가락 15개·발가락 16개’로 태어난 中아기 그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개월 전 중국 호남성 평강현에서 특별한 손발을 가진 한 사내 아기가 태어나 세상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아기의 양 손가락이 모두 15개, 발가락은 16개를 가지고 태어났기 때문이다. 이 아기의 이름은 홍홍(弘弘). 우리나라에서도 보도돼 안타까움을 준 홍홍의 최근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인민일보 등 현지언론은 최근 홍홍이 일부 손가락을 제거하는 1단계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보도했다.

홍홍에 얽힌 사연이 세상에 알려진 것은 지난 5월이었다. 기형의 손가락과 발가락을 가진 홍홍을 치료하고자 동분서주하는 안타까운 부모의 사연이 언론을 통해 전해졌기 때문. 보도에 따르면 홍홍의 부모는 아들의 다지증(多指症) 치료를 위해 사방팔방 병원을 찾아다니다 결국 대도시 선전으로 이사까지 왔다. 또한 치료해 줄 병원을 찾는 것도 어려웠지만 수십 만 위안(수억 원)에 달하는 수술 비용은 가난한 부모로서는 풀 수 없는 문제.

이같은 사연이 현지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도움의 손길이 찾아왔다. 닝보시의 한 병원이 홍홍 치료에 팔소매를 걷어부친 것. 홍홍의 주치의 쉬 지하이 박사는 "홍홍의 상태는 단순한 다지증이 아니기 때문에 더 치료가 어렵다"면서 "엄지 손가락은 없고 손가락이 서로 연결된 듯 태어났다"고 밝혔다. 이어 "필요없는 손가락과 발가락은 제거하고 일부는 모양을 고쳐야 한다"면서 "뼈, 정맥, 피부등이 모두 관련된 고난도 수술"이라고 덧붙였다.


병원 측은 홍홍 치료를 위해 총 3단계 수술 계획을 잡았으며 이번에 1단계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하이 박사는 "병원 측이 막대한 의료비를 대폭 지원해 홍홍 부모의 부담을 줄였다"면서 "수술과 재활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 아기가 정상적인 손과 발을 갖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