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월드피플+] 죽음 앞둔 반려견에게 ‘눈’[雪] 선물한 가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들은 너무나도 쉽게 반려동물을 버린다. 살던 곳에서 이사를 가야한다는 이유로, 시끄럽다는 이유로, 혹은 그저 귀찮다는 이유로 가족이었던 동물을 쓰레기 버리듯 버리곤 한다.

하지만 위의 인간들과는 다른 부류의 사람도 있다. 주인공은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 사는 애슐리 니엘스. 그녀의 가족이나 다름없던 반려견은 올해 생후 12년 된 시베리안 허스키-독일 셰퍼드 믹스견인 ‘스펑키’다. 스펑키는 지금 암에 걸려 힘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다.

니엘스는 스펑키가 새끼견일 당시 살던 지역의 보호센터에서 직접 입양한 반려동물이다.

지난 주, 니엘스는 반려견인 스펑키가 더 이상 암을 이겨내지 못할 것이며, 마지막을 준비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 사실을 인정한 직후 떠오른 것은 평소 스펑키가 가장 좋아하던 ‘눈’[雪]이었다.

니엘스와 스펑키는 과거 위스콘신에서 살았는데, 당시 눈이 올 때면 스펑키는 추운 줄도 모른 채 눈 위를 구르거나 뛰어다니던 모습을 떠올린 것이다. 하지만 2008년 텍사스로 이사를 온 뒤로는 10년 가까이 스펑키가 좋아하는 눈을 볼 수 없었다.

니엘스는 곧바로 이벤트를 준비했다. 스펑키의 안락사가 정해진 뒤, 스키장 등지에서 인공 눈을 만들어 뿌릴 때 사용하는 기계를 빌려 마당에 설치했다. 마당에 작은 눈밭이 만들어졌고, 스펑키는 흩날리는 눈발 사이에서 주인의 품에 안겨 생애 마지막 눈발을 감상했다.

니엘스는 오랜 시간 가족이 되어 준 스펑키를 안고 환한 웃음을 지었다. 그녀는 “스펑키가 눈을 보며 매우 즐거워했다. 그리고 통증도 덜 느끼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스펑키의 안락사를 담당할 수의사에게 사정이 생겨 안락사 일정이 미뤄졌고, 니엘스는 이것이 스펑키의 운명이라고 여겼다. 그리고는 곧장 안락사 일정을 취소하고, 행복할 수 있는 그 날까지 함께 행복함을 느끼겠다고 다짐했다.

니엘스는 “스펑키에게서 행복을 빼앗고 싶지 않다”면서 “끝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끝을 생각하지 않기로 했다. 이 특별한 ‘여분의 시간’을 함께 즐겁게 보낼 생각”이라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