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아들아 생일 축하한다”…슈왈제네거, 혼외자식 사진 공개

입력 : 2016.10.03 11:12 ㅣ 수정 : 2016.10.03 1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들아 생일 축하한다. 네가 자랑스럽다. 사랑한다"

지난 2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스타 아놀드 슈왈제네거(69)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특별한 사진 한 장을 올려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독일의 맥주축제인 옥토버 페스트 현장에서 촬영된 사진 속 주인공은 슈왈제네거와 그의 아들인 조셉 바에나(19). 다정한 부자(父子)의 모습을 담고 있지만 이 사진이 특별한 것은 조셉은 한때 그가 숨기고 싶었던 아들이었기 때문이다.

잘 알려진대로 지난 2011년 슈왈제네거는 불륜 및 혼외자 문제로 아내 마리아 슈라이버와 별거에 들어가 세상에 큰 충격을 안겼다. 특히 불륜의 상대는 가정부였던 밀드레드 바에나로, 조셉은 바로 둘 사이에 생긴 혼외자식이다.

극성스러운 현지언론의 취재로 바에나 모자(母子)의 모습은 사진으로 자주 보도됐지만 정작 아버지 슈왈제네거가 함께있는 장면은 거의 노출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아들의 생일을 축하하는 슈왈제네거의 행동이 이례적이라는 것이 현지언론의 평가.



한가지 더 흥미로운 점은 옥토버 페스트에 슈왈제네거의 여자친구 헤더 밀리건도 동행했다는 점이다. 28세 연하인 밀리건은 지난해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홍보차 함께 방한한 바 있다.

한편 슈왈제네거와 슈라이버는 아직까지도 법적으로 부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각자 연애를 즐기면서도 이혼은 하지 않는 것. 이에 현지언론은 재산과 종교적 문제 때문으로 풀이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