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6.10.20 10:35 ㅣ 수정 2016.10.22 11:33

버뮤다 삼각지대서 ‘괴물 랍스터’ 잡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허리케인 ‘니콜’이 강타한 미국 플로리다주(州) 버뮤다 해역에서 엄청나게 거대한 랍스터가 잡혀 화제가 되고 있다.

버뮤다 해역이라고 하면 버뮤다 삼각지대를 연상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버뮤다 삼각지대는 대서양에 위치한 버뮤다 제도, 미국 플로리다, 푸에르토리코를 잇는 거대한 삼각 해역으로, 선박이나 비행기, 또는 승무원만 홀연히 자취를 감춘다는 전설이 있다.

그런 마(魔)의 해역에서 포획된 것이 이 괴물급 랍스터다.

그 무게는 무려 6.3㎏ 정도. 일반적으로 시중에서 판매되는 랍스터는 500g에서 1.5㎏ 정도. 큰 것과 비교해도 4배가 넘으니 그 크기는 상상을 초월한다.

낚싯배 전세회사 ‘생크추어리 마린 버뮤다’의 선원 트리스탄 뢰셔는 도미를 잡을 생각으로 그물을 확인했고 그때 무언가 큰 게 걸려있는 것을 발견했다.

놀란 뢰셔는 선장 매튜 존스를 재빨리 부른 뒤 걸려 있는 무언가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물속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거기에는 거대한 랍스터 한 마리가 걸려 있던 것이다.

이에 대해 그는 “15년간 랍스터를 잡아봤지만 이렇게 큰 것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거대 랍스터를 잡았다는 기쁨에 기념으로 사진 몇 장을 찍었다. 그리고 기부할 목적으로 현지 수족관 측에 연락을 취했다.

그런데 그때는 밤이어서 수족관도 이미 문을 닫아 연락조차 되지 않았다.



이에 그는 “왔던 곳으로 돌려보내는 것이 최선이라는 생각이 들어 바다로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실제로 그는 랍스터가 무사히 바다로 돌아갈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30분간 함께 수영하며 상태를 살폈다. 그리고 랍스터가 기력을 회복한 것을 확인하고 풀어줬다고 한다.

그는 “앞으로도 이런 대물은 두 번 다시 볼 수 없을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그런데 그는 모처럼 잡은 랍스터를 왜 먹으려고 하지 않았던 것일까.

해당 랍스터의 추정 나이는 30~40세로, 이렇게 크면 육질이 질겨 식용에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다.

뢰셔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한 사람들의 질문에 “처음부터 랍스터를 먹을 생각은 없었다”고 답했다.

하지만 다음날 이곳에서 랍스터 대회가 열릴 예정이었기 때문에 그는 이 랍스터를 내일 발견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면서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세계에서 가장 큰 랍스터 기록은 1970년대 캐나다 노바스코샤 앞바다에서 잡힌 약 20㎏짜리 랍스터로 알려졌다.

사진=생크추어리 마린 버뮤다 / 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