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입력: 2016.10.20 16:03 ㅣ 수정 2016.10.20 16:03

마돈나 “힐러리 찍는 사람에게 ‘유사성행위’ 해주겠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적극 지지하고 있는 팝스타 마돈나(58)가 파격적인 '공약'을 내놓았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마돈나는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린 행사에서 "만약 당신이 클린턴에게 투표한다면 유사성행위를 해주겠다"고 선언했다.

이번 공약은 사실 이루어질 가능성 없는 농담으로 보이지만 마돈나가 얼마나 클린턴을 열렬히 지지하는지를 한 마디로 보여준다. 그녀의 '섹시한' 공개 지지는 지난달에도 있었다. 9월 말 마돈나는 자신의 SNS계정을 통해 상의를 모두 벗어던진 사진을 올렸다. 곧 삭제되기는 했으나 이 사진에서 그녀는 클린턴을 지지한다며 투표를 독려했다.



또한 3주 전 인스타그램에 그녀는 클린턴과 함께 한 사진을 올리며 역시 강력한 지지를 보냈다. 이 게시물에서 마돈나는 "힐러리를 위한 삶. 나는 지성, 여성과 소수자의 평등한 권리를 위해 투표하겠다. 여성들은 세상 밖으로 나와 서로를 지지해야 한다. 더이상의 여성혐오는 없다. 우리를 위해 투표하자"고 적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