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6.11.28 17:03 ㅣ 수정 2016.11.28 17:03

‘해리포터? 월리를 찾아라’?…랍비 4500명 한 자리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대교의 율법을 가르치는 ‘랍비’ 수 천 명이 국제 행사를 맞아 미국 뉴욕 브룩클린에 모였다



마치 영화 ‘해리포터’ 속 ‘덤블도어’ 교장 선생님을 연상케 하는 수염을 가진 남성 수천 명이 한 자리에 모였다. 영화 촬영현장을 방불케 하는 이 곳에 모인 남성들의 ‘정체’는 다름 아닌 랍비다.

유대교에서 율법을 가르치는 사람을 지칭하는 용어인 랍비는 ‘라보니’(rabboni)라고도 부른다. 종교행사와 각종 의식을 주재하며, 각종 교육 활동에 폭넓게 참여한다.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27일 아침, 뉴욕 브루클린에 수천 명의 랍비가 몰려들었다. 이날 열린 행사는 유대인 단체인 ‘차바드 루바비치’의 연례 국제컨퍼런스로, 매년 이 행사에 참석하는 랍비는 수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차바드 루바비치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한 랍비 4500명은 검은색 유대복에 턱수염을 기르는 유대교 전통 랍비 복장을 하고 카메라 앞에 섰다.

너무 많은 랍비들이 몰린 탓에 ‘어안렌즈’(초광각 렌즈)로도 이들을 한 데 담을 수 없었을 정도. 수십 줄로 빽빽하게 이어 선 이들의 모습은 한때 유행했던 ‘월리를 찾아라’를 연상케 하기도 한다.

일부 랍비들은 셀카봉을 들고 셀프 카메라 사진을 찍기도 했고, 전통복 속에 ‘감춘’ 배트맨 티셔츠를 당당하게 공개하기도 하는 등 축제 분위기를 즐겼다.



한편 차바드-루바비치는 기도와 찬양을 통해 신과 하나가 되며, 율법을 엄격하게 지킬 것을 강조하는 유대 경건주의 운동인 ‘하시디즘’을 신봉하며, 뉴욕 브루클린에 세계 본부를 둔 랍비 단체로 매년 뉴욕에서 연례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