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이스 녹차라떼’ 떠오르는 녹색 눈(雪) 정체는?

입력 : 2016.12.01 15:47 ㅣ 수정 : 2016.12.03 1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 우랄산맥 인근 도시에서 희귀한 ‘녹색 눈(雪)’이 발견돼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시베리안타임즈 등 현지 언론의 지난달 30일자 보도에 따르면 당일 오전 러시아 우랄산맥 부근의 한 지역 도로는 마치 녹차가루를 뿌려놓은 듯한 짙은 녹색과 연두색의 눈이 도로 전체를 덮어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얼음이 섞인 녹차 음료수를 떠올리게 하는 이 광경은 우랄산맥 인근 첼랴빈스크 공업단지 지하에서 사고로 금속 성분인 크롬이 섞인 물이 지상으로 새나가면서 발생했다.

크롬은 금속의 한 종류로, 크롬 합금은 기름관이나 자동차 내관, 금속 식기 등의 제품이 많이 사용된다. 성분에 따라 중금속 혹은 미네랄로 분류되며, 크롬 합금과 같은 소재는 의료용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크롬을 이용한 공업용품을 제조하는 공장인 ‘러시안 크롬 케미컬’ 지하에는 크롬이 섞인 물을 강이 아닌 안전한 지역으로 내보내는 파이프가 설치돼 있는데, 파이프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크롬 섞인 물이 도로로 쏟아져 나왔다는 것.

‘녹색 눈’으로 뒤덮인 도로를 담은 사진이 SNS에 빠르게 퍼졌고 당국은 곧장 조사에 나섰다.

공장 측은 “하얀 눈을 초록색으로 물들인 크롬 액체는 인체에 무해하다”면서 “이번 사고는 1960년에 지어진 오래된 파이프와 탱크에 문제가 생기면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고가 발생한 지 15분만에 우리 공장 측 전문가들이 현장에 파견됐으며, 도로를 원상태로 복구하는데 하루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