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6년 사형수들이 선택한 ‘마지막 식사’ 메뉴는?

입력 : 2016.12.21 15:46 ㅣ 수정 : 2016.12.21 15: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뉴질랜드 출신의 한 사진작가가 2016년 한 해 동안 미국 전역에서 사형집행 된 사형수들의 마지막 식사를 카메라에 담았다



삶의 마지막을 앞두고 어떤 음식이 가장 생각날까. 그리고 그 음식을 먹는 동안 어떤 생각이 머릿속에 스쳐지났을까.

미국에서 활동하는 뉴질랜드 출신의 사진작가가 올해 미국 전역의 교도소에서 사형이 집행된 사형수들의 실제 ‘마지막 식사’를 공개했다.

미국에는 사형수들에게 사형 집행 직전 마지막 식사 메뉴를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관습이 있다. 사진작가 헨리 하그리브스는 남성 사형수 20명의 마지막 메뉴를 일일이 카메라에 담았다.

사형수들의 마지막 식사 메뉴로 가장 인기가 높은 것은 스테이크였다. 일부 사형수는 마지막 식사를 먹지 않겠다며 ‘포기’하기도 했다.

지난 1월 플로리다에서 약물 주사로 사형집행이 된 53세 오스카 레이 볼린은 미디엄 레어로 구운 꽃등심 스테이크를 주문했다. 여기에 구운 감자와 버터, 크림 및 갈릭 빵과 콜라, 케이크 등을 후식으로 함께 주문했다.

2월 텍사스에서 역시 약물 주사로 사형이 집행된 43세의 리차드 마스터슨은 구운 치킨과 으깬 감자, 볶은 당근과 식빵 등을 주문했다.

누구보다도 간소한 마지막 식사를 주문한 사형수도 있다. 1월 앨라배마주에서 사형이 집행된 43세의 크리스토퍼 브룩스는 땅콩버터 두 개와 닥터페퍼 탄산 음료수를 마지막 식사로 선택했다.

마지막 식사로 ‘그 흔한’ 햄버거를 주문한 사형수는 올해 7월 조지아에서 사형이 집행된 60세의 존 코너다. 그는 햄버거 2개와 베이컨, 아이스크림 등을 주문했다.



이번 사진은 사형수들의 마지막 메뉴를 재연한 것이 아니라, 실제로 그들이 주문한 음식과 먹다 남은 모습 등을 고스란히 담았다는 점에서 더욱 현실감을 더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