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7.01.03 17:36 ㅣ 수정 2017.01.03 17:37

서랍장에 깔린 쌍둥이 형제 구하는 두 살 아기 (영상)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앞으로 넘어진 서랍장에 깔린 형제를 구하는 두살 배기 쌍둥이의 놀라운 영상이 공개돼 화제에 올랐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은 미국 유타주의 한 가정집에서 벌어진 쌍둥이의 사고 장면을 공개했다.

영상 속 주인공은 쌍둥이 형제인 브룩과 바우디 쇼프(2). 사고는 브룩이 벽에 붙은 서랍장 위로 올라가면서 벌어졌다. 서랍을 열어 이를 발판 삼아 위로 올라가던 중 앞으로 서랍장이 쏠리며 그대로 브룩을 덮친 것. 이에 브룩은 서랍장에 그대로 깔렸고 바우디는 이리저리 브룩을 구하기 위해 노력했다.

처음에 바우디가 브룩을 구하기 위해 선택한 것은 서랍장을 고사리 손으로 드는 것이었다. 그러나 2살 아이가 무거운 서랍장을 들어올리기에는 역부족. 이리저리 고민하던 바우디는 앞으로 서랍장을 밀기 시작했고 다행히 깔려있던 브룩은 울음을 터뜨리며 빠져나올 수 있었다.

쌍둥이 아빠 리키는 "사고 당시 아내와 집에 있었지만 윗층에 있어 소리를 전혀 듣지못했다"면서 "나중에 방에 설치된 카메라를 확인하고 나서야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알았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어 "다행히 두 아이 모두 무사하다"면서 "이같은 사고가 얼마든지 발생할 수 있다는 경각심을 심어주고자 이 영상을 공개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이번 사고처럼 미국 등 북미에서는 서랍장이 앞으로 넘어져 어린이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특히 지난해 연말 이케아(IKEA) 측은 자사의 말름(MALM) 서랍장이 앞으로 넘어지면서 사망 사고를 당한 세 어린이 가정에 총 5000만 달러(약 602억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