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7.01.05 16:12 ㅣ 수정 2017.01.05 16:14

인도 빈곤 여성 통장에 입금된 175억원…그 정체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느 날 갑자기 175억원이라는 거액이 자신의 통장에 입금돼 있다면 기분이 어떨까?

최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현지언론은 우타르프라데시 주에 사는 여성 시탈 야다브의 황당한 사연을 전했다.

그녀에게 뜻하지 않은 기적(?)이 찾아온 것은 지난달 18일(이하 현지시간). 당시 그녀는 인디아스테이트은행의 한 지점을 찾아 은행 계좌의 잔액을 확인했다. 그리고 자신의 계좌에 찍혀 있던 금액은 놀랍게도 '9억 999만 9394루피', 우리 돈으로 무려 175억원에 달하는 거액이었다.

이에 깜짝 놀란 그녀는 다른 현금인출기로 재차 자신의 계좌를 확인했으나 역시 믿기 힘든 거액이 자신의 통장에 들어와 있었다. 야다브는 "한달에 5000루피(약 8만원) 벌어 근근히 먹고 사는 처지에 난생 처음 본 금액의 돈이 통장에 들어있었다"며 놀라워했다.

더욱 황당한 일은 해당 은행의 대처였다. 은행 직원에게 직접 사실을 알리고 해결해달라고 요청했으나 담당자가 없다는 이유로 다음날 오라고 한 것. 이에 다음날도 은행에 찾아갔으나 돌아온 대답은 똑같았다.

사실상 돈을 마음껏 뽑아 쓸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그녀는 정직한 선택을 했다. 인도 총리 나렌드라 모디에게 편지를 써 상황을 알리고 해결을 요청한 것.

야다브는 "남편과 상의한 끝에 지난달 26일 총리에게 이 사실을 알리는 편지를 썼다"면서 "우리 부부는 이같은 거액을 소유할 수 없다는 설명까지 덧붙였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은 전산상의 착오로 이번 소동이 벌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해당 은행 측은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한편 야다브의 계좌는 모디 총리가 추진하는 ‘잔 단 요자나'(Jan Dhan Yojana·JDY·전국민 계좌갖기 정책)로 개설된 것으로 그녀와 같은 저소득자들은 정부의 보조금이 이 계좌로 자동 입금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