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슴 수술비 마련’ 모금하는 이 여성의 정체는?

입력 : 2017.01.06 11:00 ㅣ 수정 : 2017.07.10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영국 런던의 도심 문화공간인 사우스뱅크에 한 여성이 피켓을 들고 구걸에 나서 화제에 올랐다.

빼어난 미모와 몸매를 가진 여성이 비키니 차림으로 구걸하자 수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눈길을 모았다.

특히나 그녀가 들고있는 피켓에 씌여진 글은 황당하게도 '모델. 가슴 수술을 위해 돈이 필요하다'는 것. 황당함을 넘어 한심함까지 느껴지는 행동이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특히나 많은 남성들은 여성을 가까이서 보기 위해 저마다 돈을 내밀며 그녀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심지어 한 남성은 "5000파운드(약 730만원)을 줄테니 '하룻밤'을 갖자"고 은밀한 제안까지 할 정도. 그녀의 행동에 대해 진심어린 충고를 아끼지 않은 한 시민도 있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그녀는 '눈요기' 그 이상 이하도 아니었다.

이후 밝혀진 그녀의 정체는 노르웨이 출신의 모델인 율리안 스넥키스타드로 구걸의 목적은 ‘가슴 확대’ 수술 비용 마련이 아니었다. 그녀는 영국의 한 유명 유튜버와 함께 손잡고 이같은 이벤트를 벌였고 실제 모인 돈은 모두 유방암 재단에 기부됐다.


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되자 대체로 자성의 목소리가 높았다. 네티즌들은 "시민들은 대부분 이 여성의 사연이 아닌 외모에만 관심이 있었다"면서 "돈을 주는 사람들조차 적선의 목적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