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7.01.07 11:35 ㅣ 수정 2017.01.07 11:35

“너무 못생겼다. 내 손자 아니다” 병원서 항의한 할머니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갓 태어난 손자가 너무 못생겼다며 아이가 바뀌었다고 주장한 한 할머니(사진=자료사진, 포토리아)



“너무 못생겼어요. 아무래도 내 핏줄이 아닌 것 같습니다.”

갓난아기를 안고 산부인과를 찾아 다짜고짜 이런 멘트를 던지는 할머니,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황당한 일은 콜롬비아 마그달레나주의 산타마르타에서 일어났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6일자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한 중년 여성은 얼마 전 갓난아기와 갓난아기의 엄마를 데리고 아이가 출생한 산부인과를 찾았다.

그녀는 다짜고짜 산부인과 간호사에게 “아이의 외모가 너무 못생겼다. 병원에서 아이가 바뀐 것이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병원 측이 차트를 확인한 결과, 아기가 태어나던 날 이 병원에서 출생한 아이는 위 여성이 데려온 갓난아기 한 명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 여성은 아기가 바뀌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아 병원 측은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다.

병원의 한 관계자는 “아기를 데려온 여성은 매우 불행해 보였다. 그녀는 아기를 자신의 새 가족으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었으며, 결국 갓 태어난 남자아기를 병원에 데려와 아이가 바뀌었다고 주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이 상황을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아이는 의학적으로도 명백히 그 여성의 핏줄이었다”면서 “결국 그녀는 다시 아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가야 했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이의 할머니인 이 여성은 이전부터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었으며, 갓난아기는 현재 가족의 품에서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