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진짜 외계인의 손?…페루 동굴서 정체불명 손 발견

입력 : 2017.01.08 12:02 ㅣ 수정 : 2017.07.10 18: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연 비정상적으로 길쭉하게 생긴 이 손가락의 정체는 무엇일까?

최근 페루 언론은 쿠스코 지역의 한 동굴에서 마치 외계인의 손을 연상시키는 특이한 손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20cm가 넘는 긴 길이의 이 손은 3개의 손가락으로 이루어졌으며, 사람은 물론 동물의 손으로 보기에도 힘들만큼 기괴한 모습이다. 이에 현지 발견자들이 입을 모으는 것은 외계인의 손이라는 것.

발견자인 브레이언 포에스터는 "현존하는 그 어떤 생명체도 이같은 손을 가진 동물은 없다"면서 "고대 인류의 것이거나 외계인의 손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그러나 포에스터의 언급과는 다르게 언론과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손가락이 가짜라는 주장이 끊이지 않고있다. 포에스터가 발견 장소를 정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는 것과 전문가들의 검증을 거치지 않았다는 점 특히 그가 현지에서 숨겨진 잉카 문명을 여행하는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다. 곧 홍보효과를 노리고 가짜 손가락을 만들어 세계적인 화제를 모으겠다는 상술이라는 것.

이에대해 포에스터는 "조만간 권위있는 기관을 통해 DNA테스트와 방사성탄소연대측정을 할 것"이라면서 "이 손가락은 실제 뼈와 피부 조직을 가진 진짜"라고 반박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