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국 최초 ‘임신한 남자’ 탄생… “현재 임신 4개월”

입력 : 2017.01.09 17:17 ㅣ 수정 : 2017.07.12 2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최초의 ‘임신한 남자’ 헤이든



영국 최초로 ‘임신한 남자’가 탄생했다고 더 선 등 현지 일간지가 8일 보도했다.

영국 대형 슈퍼마켓에서 일해 온 20세 남성 헤이든 크로스는 현재 임신 4개월로, 페이스북을 통해 만난 정자 기증자를 통해 임신에 성공했다.

글로스터에 사는 이 남성은 원래 여성으로 태어났지만, 성 정체성에 혼란을 느낀 뒤 남성으로 성전환을 선언했다.

하지만 가슴과 자궁 등을 제거하지 않아 임신이 가능했으며, 호르몬 치료를 통해 남자로 살기 시작한 지 3년 만에 ‘임신’에 성공했다.

크로스에 따르면 그는 임신을 결정한 뒤, 본격적인 성전환 수술 이전 난자를 냉동해달라고 NHS(영국 국민의료보험) 측에 요청했었지만 거절당했다.

이후 더 이상 아이를 낳을 수 없게 되기 전, 마지막으로 ‘아버지’가 되기 위해 직접 정자 기증자를 찾아 나섰다. NHS에서 인공수정 및 착상의 전 과정을 거부했기 때문에, 정자를 기증받고 이를 자신의 몸 안에 주입하는 것 모두 크로스의 몫이었다.

크로스는 “직접 수정을 시도하는 것이 매우 위험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하지만 NHS는 난자 냉동 및 시술을 허가하지 않았고, 나는 아빠가 되는 것을 포기할 수 없었다”면서 “지금도 내 모습이 타인에게 어떻게 보일지 매우 걱정되지만 나는 좋은 아빠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 최초로 ‘임신한 남자’가 된 남성은 미국 출신의 토마스 비티다. 그는 성전환 후 절제하지 않은 자궁으로 2008년 최초로 아이를 출산한 남성으로 기록돼 있다. 토마스 비티는 총 3명의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