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4살 생일날, ‘英 왕실 근위병’ 된 꼬마

입력 : 2017.01.11 18:24 ㅣ 수정 : 2017.01.12 0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근위병 복장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은 네 살 아이가 인기스타로 떠올랐다

▲ 영국 방송에 출연해 인터뷰까지 한 스콧(4)



근엄하기로 소문이 자자한 영국 왕실 근위병, 이렇게 귀여워도 될까?



영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4일. 영국 왕실 근위병은 위병 교대식 중 붉은색 유니폼과 털모자를 쓰고 교대식을 관람하던 어린아이 한 명을 발견했다.

아이의 이름은 마셜 스콧. 이날은 스콧의 4번째 생일이었고, 이를 알게 된 근위병은 스콧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평소 근위병에 큰 관심을 보여 근위병 복장까지 갖추고 윈저궁에 가고 싶다고 말했던 스콧은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하고 기념사진에 응했다.

이후 스콧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특별한 생일이 시작됐다. 빨간색 근위병 옷을 입고 진짜 근위병과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을 다른 관광객들이 신기하게 바라봤고, 이에 너도나도 이 꼬마 근위병과 사진을 찍으려 했기 때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윈저궁을 방문한 많은 관광객이 스콧에게 생일축하 노래를 불러주기도 했다. 윈저궁에서 근무하는 한 근위병은 스콧 가족을 모두 성으로 초대해 내부를 관람할 수 있도록 돕기도 했다.

이 일이 며칠 뒤, 스콧은 텔레비전 출연의 기회도 얻었다. 영국 스카이뉴스 진행자와 만나고 스튜디오에서 인터뷰도 진행했다.

스콧의 어머니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 덕분에 매우 감사한 하루였다. 그날은 스콧 생애 최고의 생일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근위대는 공식 페이스북에 “2029년 3월 영국군 훈련 학교 입학생 명단에 스콧의 자리를 만들어 두겠다”며 스콧 만큼이나 ‘귀여운’ 농담을 남겨 또 한 번 화제를 모았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