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입력: 2017.01.12 14:29 ㅣ 수정 2017.01.12 14:29

“나는 밀림의 스카이워커”…신종 원숭이 발견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제다이 기사는 중국의 숲 속에도 살고 있었다.

최근 영국 가디언 등 해외언론은 긴팔원숭이과 신종 원순이가 '스카이워커'(Skywalker)라는 스타워즈 속 캐릭터의 이름을 갖게 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2008년 중국 남서부와 미얀마 사이 숲 속에서 처음 발견된 이 원숭이는 긴팔원숭이(gibbon)과(科) 홀록(Hoolock) 속(屬)으로 분류된다. 다른 긴팔원숭이와 마찬가지로 긴 팔과 흰 눈썹을 가지고 있으나 눈썹이 더 아래로 쳐져있고 눈테의 색깔이 조금 다르다. 전체적인 얼굴 모습이 걱정이 가득한 것처럼 보이는 것이 특징.

그러나 얼굴에 수심이 가득하게 보일 만큼 실제 이 원숭이 가문의 미래는 불투명하다. 긴팔원숭이는 국제자연보호연맹(ICUN)이 지정한 멸종위기종이며 이중 스카이워커는 단 200마리 정도가 야생에 살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논문은 영국 런던동물원과 중국 중산 대학의 공동연구로 이루어졌으며 정식명칭은 '스카이워커 홀록 기번'(Skywalker hoolock gibbon)이다. 물론 이 원숭이에 스카이워커라는 이름이 붙은 이유는 있다.



연구를 이끈 사무엘 터베이 박사는 "숲 속에서 스카이워커가 빠르게 움직이는 모습은 진짜 하늘을 걷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중국 전설에 긴팔원숭이는 영생을 사는 신비한 존재로 추앙받았다는 점도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연구진 모두 스타워즈의 팬이기도 하다"며 웃었다.

이같은 발표에 루크 스카이워커 역을 맡았던 마크 해밀도 트위터를 통해 "너무나 자랑스럽다"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이 연구결과는 영장류 학회지인 미국영장류지(American Journal of Primat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