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고양이 성형’ 중독녀, 152억 짜리 아파트 파는 이유

입력 : 2017.01.25 16:42 ㅣ 수정 : 2017.01.25 16: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양이 성형 중독으로 유명한 조슬린 와일드스타인(71) 변천사

▲ 조슬린 와일든스타인의 최근 모습(왼쪽)과 매물로 내놓은 맨해튼 아파트 내부와 외관(오른쪽)



일명 ‘고양이 성형 중독녀’로도 유명한 미국의 조슬린 와일든스타인(71)이 전 남자친구인 로이드 클라인(49)과의 폭행사건이 일어난 뒤 자신의 고가 부동산을 매물로 내놓은 사실이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4일자 보도에 따르면, 조슬린 와일든스타인은 현재 매매가가 1300만 달러(한화 약 152억 원)에 달하는 맨해튼의 아파트를 매물로 내 놓았다. 이 아파트는 맨해튼의 뷰가 360도로 펼쳐지는 최고의 전망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녀는 지난해 12월 당시 남자친구였던 로이드 클라인을 이 아파트에서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현재 두 사람은 헤어진 상태다.

와일든스타인에게 폭행당한 클라인은 목과 팔에 작은 타박상을 입었는데, 경찰 조사에서 “그녀가 가위를 들고 위협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와일든스타인의 죄가 더욱 무거워졌다.

와일든스타인은 이에 지지않고 “클라인이 날 땅바닥에 밀치고 내동댕이쳤으며, 침실에서 재산 일부를 가져갔다”고 진술하며 강도 및 중절도, 폭행 등의 혐의로 그를 기소했고 현재 재판이 이뤄지고 있다.

와일드스타인은 재판 결과와 관계없이, 전 남자친구와 끔찍한 일이 있었던 곳에서 벗어나길 원하는 마음으로 해당 부동산을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의 한 측근은 “사실 그 아파트는 맨해튼에서도 최고의 뷰를 자랑했으며, 그녀는 아파트 내부를 초고가의 보물들로 꾸며놓았었다. 하지만 사건이 있고 난 뒤 그 집에서 생활하는 것을 매우 불편해했으며, 새로운 곳에서 새 삶을 시작하길 원했다”고 전했다.

와일드스타인은 다음 달 재판에 출석할 예정이다.

한편 미국 사교계의 유명인사로서 백만장자와 결혼했던 조슬린 와일드스타인은 남편이 고양이만 좋아한다고 생각해 수 십 년에 걸쳐 고양이처럼 성형해 유명해졌다. 지독한 성형중독으로 기괴한 외모로 변하자 전 남편은 이를 이유로 이혼했다.



이후 14년간 디자이너 로이드 클라인과 한 집에서 생활했지만 결국 폭행사건을 이유로 긴 연애에 마침표를 찍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