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살 ‘웨딩사진’ 찍은 소꿉친구, 19년 뒤 진짜 부부 돼

입력 : 2017.02.07 16:39 ㅣ 수정 : 2017.02.10 17: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 꼬마들은 19년 뒤 진짜 웨딩사진을 찍게 된다. (사진=창저우일보)



5살 어린 시절 소꿉친구와 재미로 찍은‘웨딩사진’속 남녀가 성인이 되어 실제 부부의 연을 맺었다.

사연은 19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신랑 까오텐(高天)과 신부 까오린(高林)은 어린 시절 두 집안이 모두 허베이성(河北省) 옌산(盐山)현에서 사진관을 운영했다. 친분이 돈독했던 두 집안은 당시 5살인 까오텐과 4살인 까오린을 모델로 재미삼아 ‘어린이 웨딩사진’을 촬영했다.



양가 어른들은 아이들의 천진난만하고 귀여운 표정에 즐거워하며, 각자 사진을 소중하게 보관했다.

3년 뒤 까오텐의 식구들은 이사를 떠났고, 이후 10여 년간 서로 만날 기회가 없었다.

이윽고 지난 2014년 2월 까오텐의 부친은 까오린의 집 근처에 왔다가 십여 년만에 아들을 데리고 까오린의 집을 방문했다.

마침 까오린도 외출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터, 어린 시절 소꿉친구는 10여 년 만에 성인이 되어 다시 만났다.

둘은 서로에 대한 기억은 남아 있었지만, 워낙 오랜만의 재회인 지라 영 어색하기만 했다.

▲ 진짜 웨딩사진을 찍고 부부가 된 까오텐과 까오린. (사진=창저우일보)



양가 부모들은 오래된 사진첩에서 아이들 어린 시절의 웨딩사진을 꺼내 이야기 꽃을 피웠다. 서먹했던 까오텐과 까오린도 어린 시절 사진을 보며 서서히 이야기 물꼬를 텄다. 둘은 서로 이야기도 잘 통하고, 마음도 잘 맞아 친구로 지내기로 했다.

친구로 만나면서 마음을 키워가던 두 사람은 서로의 감정을 확인하고, 본격적인 연애에 돌입했다.

까오텐은 허베이성 중동부에 위치한 랑팡(廊坊)에서 일을 했고, 까오린은 텐진(天津)에서 일을 하느라 서로 자주 만날 수는 없었지만, 사랑에는 장벽이 없었다. 까오텐은 SNS, 전화, 이메일로 수시로 연락하고, 틈만 나면 꽃을 보내고 그녀를 만나러 갔다.

이윽고 둘은 부부의 연을 맺고 사진을 찍었다. 19년 만에 다시 찍는 웨딩사진이었다.

까오텐은 “어린 시절과 지금의 결혼사진 놓고 보면 참 기막한 인연같다”면서 “우리의 사랑과 양쪽 집안의 화목은 가장 소중한 재산”이라고 전했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