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입력: 2017.02.08 09:14 ㅣ 수정 2017.02.08 09:14

물고기는 소변으로 의사소통 한다 (연구)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시클리드. (사진=위키피디아)



물고기는 어떻게 서로의 의사를 표현할까? 과학자들은 물속에 사는 물고기가 지상에 사는 다른 척추동물 못지않게 다양한 방법으로 서로의 의견을 교환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물고기의 의사소통은 다소 이상하게 여겨질 수 있지만, 천적이 가까이 있으니 빨리 피하라든가 여기는 내 영역이니 접근하지 말라는 의사 표시는 생존에 매우 중요하다. 화려한 색상으로 빛나는 독침을 가진 물고기 역시 내가 독이 있으니 가까이 오지 말라는 의사 표현을 하는 것이다.



논리적으로 생각할 때 물속에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기 위해서 화학 물질을 이용한다는 것은 매우 합리적이다. 동시에 지상의 동물처럼 어차피 버릴 배설물을 이용해서 영역을 표시하는 것 역시 합리적이다.

따라서 물고기도 자신의 영역을 표시하거나 상대방에게 경고할 때 소변을 뿌려 신호를 표시할 수 있다. 그러나 물에 금방 희석되기 때문에 이를 연구하기는 쉽지 않았다.

스위스 베른대학의 연구팀은 이를 연구하기 위해 시클리드의 일종인 시클리드(Neolamprologus pulcher)를 이용해서 연구를 진행했다.

두 개의 수조에 서로를 볼 수 없는 가림막을 두고 물이 통하도록 만든 다음 가림막이 있는 경우와 없는 경우, 그리고 물이 통하는 경우와 아닌 경우, 수조에 두 마리의 물고기를 넣는 경우 등 다양한 경우를 연구했다.

그 결과 두 마리의 물고기가 서로를 볼 수 있는 환경에서는 지느러미를 세우고 더 많은 소변을 물속에 배출하면서 공격적인 행동을 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서로를 볼 수 없더라도 상대방의 소변 냄새를 맡을 수 있게 물이 통하는 두 개의 수조에 넣은 경우, 더 많은 소변을 배출하는 행동을 볼 수 있었다. 이는 이 작은 물고기가 자신의 영역을 표시하고 경고하기 위해 지상의 동물처럼 소변을 활용한다는 점을 시사한다.

대부분 어류의 경우 콩팥에서 만든 소변이 바로 물로 배출되지만, 일부 어류의 경우 그 속도를 조절해서 천적으로부터 자신을 숨기기도 하고 반대로 상대방에게 경고할 수 있다. 언뜻 생각하면 이상하게 느껴지지만, 이것 역시 생존을 위한 삶의 지혜인 셈이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