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비욘세 이어 조지 클루니도 쌍둥이…패러디 사진 화제

입력 : 2017.02.10 18:23 ㅣ 수정 : 2017.02.10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쌍둥이 임신 소식을 밝힌 조지 클루니와 비욘세의 합성 사진

▲ 비욘세 인스타그램



이번엔 조지 클루니다!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56)가 오는 6월 쌍둥이 아빠가 된다는 소식에 축하가 쏟아지는 가운데, SNS에서는 이와 관련한 합성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9일 보도했다.

화제가 된 합성 사진은 불과 일주일 전, 팝스타 비욘세가 쌍둥이 임신으로 불룩해진 배를 공개했던 사진의 패러디 버전이다.

사진 속 비욘세는 속옷 차림으로 하늘거리는 천을 뒤덮고 배를 어루만지며 카메라를 정면으로 응시하고 있으며, 이 사진은 1000만 명이 훌쩍 넘는 사람들이 ‘좋아요’를 눌러 인스타그램 역사상 최대 '좋아요'(종전 기록 630만 개)를 받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한 SNS 유저가 이 사진의 비욘세 얼굴을 조지 클루니로 패러디한 것이다.

이를 제작한 SNS 유저는 “조지 클루니도 쌍둥이를 가졌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고, 이 사진은 순식간에 SNS에서 화제가 됐다.

보도에 따르면 조지 클루니는 2013년 국제 인권 변호사인 아말 크루니를 만나 1년 열애 끝에 2014년 결혼했다. 조지 클루니는 1993년 이혼한 전 부인과의 사이에서 자녀가 없었고 아말과 결혼할 당시에도 아이를 원치 않는다고 밝혔지만, 현재는 아내의 임신 소식을 누구보다도 기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측근은 전했다.



두 사람은 시험관 시술을 통해 쌍둥이 임신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