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예수처럼 피 흘리는 인도 13세 소년 화제

입력 : 2017.02.11 14:39 ㅣ 수정 : 2017.02.11 14: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킬레쉬의 눈에서 실제로 피가 흘러나오고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한 10대 소년의 몸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피가 흘러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인도에서 '스티그마타 보이(stigmata boy)'라 불리는 13세 소년의 사연을 보도했다. 스티그마타는 '성흔’(聖痕)'이라는 뜻이며, 예수 그리스도가 수난을 당할 때 손과 발, 이마, 옆구리에 생긴 상처를 일컫는다.

마치 예수처럼 피를 흘리는 인도 마디아프라데시 출신의 킬레쉬. 그의 불가사의한 증상이 나타난 것은 3년 전이다. 코에서 처음 피가 흘러나오기 시작했을 때 그의 부모는 아들이 단순히 탈수 증상을 겪는 것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곧 아들의 상태가 더 심각한 문제임을 깨달았다.

킬레쉬는 "몸 어디에서나 피가 흘러나온다"며 "한 달 동안 하루에 많게는 10번까지 양쪽 귀와 눈, 입, 목, 이마선과 다리 등에서 피가 나온다. 때론 출혈이 멈추거나 몇 달동안 흐르지 않기도 하지만 지난 15일 간 거의 매일 피를 흘렸다"고 밝혔다. 그의 말에 따르면, 아프거나 고통스럽진 않지만 피곤함과 두통을 유발해서 필사적으로 치료법을 찾고 있다고 한다.

▲ 10살때 처음 피를 흘리기 시작하면서 ‘스티그마타 보이’라는 별명을 갖게 됐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인도의학협회 의사들은 킬레쉬의 질병을 연구해왔으나 공식적인 진단을 내리진 않은 상태다. 대신 희귀병인 '헤모라크리아'와 비슷한 상황으로 판단했다. 헤모라크리아는 하루에도 여러 번 빨간 피눈물을 흘리는 질병으로 눈물샘 종양, 세균성 결막염 등에 의해 유발된다. 의학적인 원인은 현재 밝혀지지 않은 상태며, 전세계적으로 몇명되지 않는 사람들이 이 증상을 겪고 있다.

킬레쉬의 아빠 아룬은 "인도에서 최고의 의사들을 만나봤지만 어느 누구도 이 질병이 무엇인지, 어떻게 치료할 수 있는지 설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소변을 통해 피가 흘러나오기 시작해서 상황이 더 나빠지기 시작했다"면서 다급한 마음을 전했다.

아들의 목숨이 염려되는 아빠는 아들의 증상 치료에 도움을 달라며 전세계 의료진에게 호소하는 중이다. 그는 "의료과학은 아들의 질병에 대한 답을 제시해야 한다"며 "아들의 건강상태가 의료단체에게 희귀질병을 한번 더 연구 할 기회와 해결책 모색의 길을 제공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국제 의료 단체들이 돕겠다고 나서서 가족들을 끝없는 고통과 고뇌에서 자유로워질수 있도록 해달라고 빌었다.

▲ 그의 고민은 앞으로 극도의 피로와 두통을 어떻게 견뎌내는가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사진=데일리메일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