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건강에 도움 되는 당신의 ‘나쁜 습관들’

입력 : 2017.02.11 18:17 ㅣ 수정 : 2017.02.11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적지 않은 사람들이 다리 떨기, 손톱 물어뜯기와 같이 보기에 좋지 않거나 신경을 곤두세우는 한두 가지 습관 때문에 주변의 비난을 받곤 한다. 하지만 이들 습관이 모두 나쁜 효과만을 지닌 것은 아니다. 10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가 의외의 건강 효과를 지닌 ‘나쁜 습관’ 다섯 가지를 소개했다.

1. 공상하기

많은 사람들이 공상하는 습관을 집중력 부족의 증거로 생각하곤 한다. 하지만 아무런 제약 없는 상상은 문제 해결 능력 향상에 도움을 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은 실험을 통해 공상하는 사람들의 뇌를 관찰한 결과, 반복적인 일상 업무를 해결하는 사람들에 비해 문제 해결을 관장하는 두뇌 영역이 활성화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상상에 빠져 있는 동안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하는 두뇌의 작용이 한층 자유로워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2. 낙서하기

많은 사람들이 전화를 하거나 수업을 들으며 종이에 아무런 의미 없는 낙서를 하는 습관을 지니고 있다. 이는 집중력을 저하시키고 주의를 분산시키는 습관으로 인식되곤 한다.

그러나 연구에 따르면 낙서는 의외로 인지 기능을 강화하는 효과를 지닌 것으로 밝혀졌다. 즉흥적인 낙서를 하는 행위는 집중력을 유지하고 새로운 관념을 받아들이거나 정보를 습득하는데 도움을 준다.



3. 콧노래 부르기

공공장소만 피한다면 콧노래 부르기 또한 ‘좋은 습관’이 될 수 있다. 인도에서 실시한 한 연구에 따르면 명상에 사용되는 불교 진언 중 하나인 ‘옴’(唵)은 끝 부분에서 콧노래와 유사한 소리를 내는데, 이 소리를 낼 때 우울증에 관여하는 두뇌 영역이 비활성화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콧노래는 부비강과 비강의 공기 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효과를 지니는데, 이를 통해 부비강 건강 증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4. 혼잣말하기

혼잣말은 주변 사람들에게 안 좋은 인상을 심어주거나 심지어는 공포감을 조성할 수도 있다. 그러나 혼잣말을 통해 일부 작업을 더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적지 않은 사람들이 어린 시절 어려운 작업을 수행하면서 혼잣말을 하는 경향을 지니며, 성인이 되면서 이러한 습관은 점차 사라지곤 한다. 그러나 미국에서 수행된 한 실험에 따르면 혼잣말을 할 경우 아무 말도 하지 않을 때 보다 다양한 사물을 빠르게 포착하는 능력이 향상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포토리아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