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주차 태아를 선명히…英 ‘143억 투입’ MRI 기술 개발

입력 : 2017.02.12 09:41 ㅣ 수정 : 2017.07.11 20: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정부가 1000만 파운드(약 143억 원)를 투입해 추진 중인 의료 프로젝트 ‘아이 파인드’(iFIND)의 첫 번째 성과가 공개됐다.

그 성과는 새롭게 개발한 고성능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로 파악한 태아의 영상이다.

24초 분량의 이 영상에는 임신 20주차 어머니의 배 속에 있는 태아가 기존에 없던 선명한 모습으로 비춰지고 있다.

▲ 24초 분량의 이 영상에는 임신 20주차 어머니의 배 속에 있는 태아가 기존에 없던 선명한 모습으로 비춰지고 있다.
iFIND



MRI 영상만으로 아기가 고개를 돌리거나 탯줄을 손으로 잡고 또는 다리를 걷어차는 등의 모습을 명확하게 볼 수 있다.



이는 지금까지의 MRI로는 불가능한 것이라고 한다.

‘아이 파인드’에 참여한 데이비드 로이드 킹스칼리지런던 교수는 “임신 20주차의 태아를 선명하게 촬영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왜냐하면 이 시기의 태아는 키가 고작 20㎝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 몸집이 너무 작아 일반적인 MRI로는 선명하게 볼 수 없다는 것이다.

▲ MRI 영상만으로 아기가 고개를 돌리거나 탯줄을 손으로 잡고 또는 다리를 걷어차는 등의 모습을 명확하게 볼 수 있다.
iFIND



로이드 교수는 “새롭게 개발한 MRI는 주파수의 매우 짧은 파장을 이용해 그것을 가능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영상의 공개로 일부에서는 낙태 사례가 늘어날 것이라는 주장과 함께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현재 영국의 법률에서는 임신 24주차까지 조건부로 인공임신중절수술을 허용하고 있다.

그런데 이번 영상으로 그 이전인 임신 20주차에도 태아가 이미 온전한 형태를 갖추고 있다는 것이 밝혀진 것이다.

이에 따라 합법적 인공임신중절수술 기간을 임신 20주차까지로 단축하자는 의견이 영국 정부 내에서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iFIND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