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7.02.15 10:43 ㅣ 수정 2017.02.15 11:02

자살 폭탄테러 벌이는 IS 청소년 영상 충격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살 폭탄테러에 나서는 IS 청소년들



우리나라로 따지면 한창 고등학교에 다닐 청소년들이 자살 폭탄테러를 벌이는 끔찍한 영상이 공개됐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급진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대원의 폭탄테러 모습을 영상과 함께 보도했다.

이번 영상이 충격을 주는 것은 자살 폭탄테러를 벌이는 대원이 바로 2명의 청소년이기 때문이다. 영상을 보면 이들 청소년들은 폭탄으로 가득찬 차량을 몰고 목표지에 도착해 커다란 폭발과 함께 사라진다.

영상이 더욱 가슴 아프게 다가오는 것은 자살 폭탄테러 전 촬영된 이들의 모습이다. 전투복과 소총을 둘러 맨 앳된 얼굴의 청소년들은 해맑은 미소로 카메라를 응시하며 말을 한다. 표정만 보면 테러가 아닌 마치 소풍을 가는 것처럼 즐거워하는 모습.

이들은 이라크 북서부 지역인 신자르 출신의 쿠르드족으로 알려졌으며 영상에서처럼 실제 폭탄테러를 벌인 당사자인지는 정확하지 않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IS는 주로 쿠르드족 등의 어린이들을 납치해 일부는 이들처럼 자살폭탄 테러 전사로 교육시켜왔다. IS가 어린이들을 교육시키는 것은 성인에 비해 세뇌하기 쉬워 장차 IS가 선포한 칼리프제국을 이끌어갈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마치 영화처럼 제작한 충격적인 영상들을 SNS에 공개하는 것 역시 홍보의 수단으로 활용하기 위함이다.



영국 런던에 위치한 테러 관련 싱크탱크인 ‘퀼리엄’의 보고서에 따르면 IS는 자신들이 점령한 지역의 어린이들을 납치해 과거 독일 나치당이 했던 방식으로 어린이들을 세뇌해 전사로 키우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지난 1월 테러 분석·정보 전문매체 ‘롱워저널’은 IS가 지난 1년 간 벌인 자살 폭탄테러 건수가 무려 1400여 건에 달한다는 통계 결과를 발표했다. 하루 평균 3건 꼴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