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여성이 여성의 몸 볼 때 맨먼저 보는 곳은?

입력 : 2017.02.15 15:31 ㅣ 수정 : 2017.02.15 15: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성이 여성을 바라볼 때 가장 오랫동안 주시하는 신체 부위는?(사진=포토리아)



여자가 여자를 바라볼 때, 신체의 어느 부위를 가장 먼저 볼까?



영국 링컨대학 연구진은 33명의 이성애자 여성에게 눈동자의 움직임을 쫓는 기기를 장착하게 한 뒤 각기 다른 체형을 가진 여성들을 담은 사진을 바라보게 했다.

사진 속 여성들은 44사이즈부터 88이상 사이즈까지 다양한 신체 사이즈를 가지고 있었다. 또 몸매가 훤히 들어나는 민소매 혹은 펑퍼짐한 사이즈의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각각의 모델들은 비슷한 연령대에 비슷한 헤어스타일, 비슷한 얼굴 외모를 가지고 있으며 표정에도 큰 변화가 없었다.

연구진은 또 실험참가자들에게 어떤 모델이 가장 매력적으로 보이는지, 그리고 자신의 가슴이나 허리, 엉덩이와 팔다리 등의 사이즈에 대해 얼마나 만족하는지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대부분의 여성들은 다른 여성의 신체를 볼 때 허리와 엉덩이 부위를 보는데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적은 시간을 쓴 신체 부위는 팔이었다. 상반신과 하반신으로 나눴을 때에는 하반신을 응시하는 시간이 더 길었다.

이들의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했을 때, 스스로 만족하는 신체 부위를 바라보는 시간은 만족하지 않는 신체 부위를 바라보는 시간에 비해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자신의 허리 사이즈에 만족하는 실험참가자 A여성은 사진 속 모델의 허리를 바라보는 시간은 짧았던 대신 다른 부위를 보는 시간이 더 길었다는 것.

자신이 만족하지 않는 신체 부위를 바라보는 시간도 짧았다. 예컨대 가슴 사이즈가 작은 여성은 모델의 가슴을 보는 시간이 짧았다는 것인데, 연구진은 이러한 결과가 일종의 ‘자기 방어’와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러한 현상은 아마도 스스로의 자존감을 보호하기 위한 의식에서 나온 행동일 것”이라면서 “체질량지수(BMI)가 낮은 실험참가자들은 다른 여성들의 몸매를 볼 때 불리하게, 혹은 편견을 가지고 바라보는 일이 드물었다. 이는 스스로의 몸에 자신감이 있다는 심리적 근거”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사진 속 말라 보이는 모델이 뚱뚱해 보이는 모델에 비해 호감점수를 더 높게 받았지만, XS사이즈의 여성보다는 S 또는 M 사이즈의 여성이 더 매력적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심리학회(British Psychological Society) 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