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낚시꾼의 미끼 문 백상아리 포착

입력 : 2017.02.16 17:42 ㅣ 수정 : 2017.07.10 1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약 2.5m에 달하는 백상아리가 낚시의 미끼를 물어버린 보기 드문 광경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최근 미국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캘리포니아주 남서부 헌팅턴 비치 인근 바다에서 백상아리 한마리가 낚시에 낚였다가 도망쳤다고 보도했다.  

한 낚시꾼의 ‘인생 월척’이 될 뻔한 사건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오전 11시 쯤 발생했다. 이날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한 낚시꾼의 낚시에 큰 물고기 한 마리가 걸려들었다. 이에 30분 이상 낚시꾼과 물고기 간의 힘겨루기가 벌어졌고 이후 수면 위로 백상아리의 모습이 드러났다.


그러나 백상아리는 낚싯줄을 끊어버리고 유유히 떠나 월척을 놓친 낚시꾼은 입맛만 다셔야 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헌팅턴 비치 인명구조대 측은 비상이 걸렸다. 구조대 측은 즉시 상어 경보를 발령하고 해수욕객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현지의 한 어부는 "사진 속 백상아리는 어린 놈이고 낚시로 잡히는 것은 흔치 않다"면서 "백상아리는 보호종인 관계로 우연히 잡힌 경우에는 법에 따라 반드시 풀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