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입력: 2017.02.16 18:54 ㅣ 수정 2017.02.16 18:54

콘서트로 하루 평균 7억원 번 가수는 누구?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델, 월드투어 콘서트로 하루 평균 7억원 벌었다(사진=포토리아)

▲ 영국 팝가수 아델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열린 제59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비욘세를 제치고 3관왕에 오른 아델이 6개월 동안 하루 평균 7억원 상당을 벌어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아델의 투어콘서트 전반을 책임지고 있는 회사인 리메디 투어링은 그녀가 2016년 초 월드 투어 콘서트를 통해 총 1150만 파운드(약 163억 8700만원)을 벌어들였다고 밝혔다.

위 금액은 콘서트 수익의 일부만 집계한 것이며, 2016년 4월까지의 공연 횟수를 감안하면 아델은 하루 평균 52만 2757 파운드, 약 7억 5000만원을 벌어들인 셈이다. 콘서트가 아닌 앨범판매 수익까지 합치면 액수는 훨씬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아델의 한 관계자는 “아델이 월드 투어 콘서트에서 엄청난 돈을 벌었다. 그녀가 다양한 활동으로 얼마를 더 벌었는지는 오직 신 만이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델은 곧 있을 호주 투어의 규모를 아레나(주로 콘서트가 열리는 공연장)가 아닌 스타디움 규모로 업그레이드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아델은 활동을 쉬는 기간이었던 2014년에도 앨범 판매만으로 1700만 파운드(약 242억 2300만원)를 벌어들였다.



한편 아델은 2월과 3월, 호주 시드니와 애들레이드, 브리즈번 등지에서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