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살 아들, 아빠가 운전한 차에 치어 숨져...

입력 : 2017.02.16 19:00 ㅣ 수정 : 2017.02.16 19: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튜어트는 가족이 운영하는 농장에서 아빠의 차에 치여 숨졌다.



아빠의 실수와 아들의 돌출 행동이 끔찍한 결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영국의 데일리레코드는 세 살 된 아이가 가족농장에서 아빠가 운전한 차량에 부딪혀 참변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사고는 지난 13일 오후 미국 켄터키주 크로스게이트시 근처의 커틀힐 농장에서 일어났다. 스튜어트 가족은 자신들의 소유인 농장을 30년 째 운영해 오고 있었다.

▲ 사고가 발생한 커틀힐 농장의 모습.



가족의 측근에 따르면, 스튜어트 넬슨의 아빠 리차드(37)가 핸들을 잡고 있을 때 비극이 발생했다고 한다.

리차드는 트럭을 몰며 뜰에서 일하고 있었다. 차를 후진시키기 시작했을 때 스튜어트가 갑자기 뛰쳐나왔다. 아들이 차량 뒤쪽으로 간 것을 아빠는 미처 보지 못했고 차로 치고 말았다.

연락을 받고 출동한 긴급구조대가 즉시 치료에 나섰지만 스튜어트를 구하진 못했다. 아들은 현장에서 즉사했다.

스튜어트의 이모 낸시는 "신이 내린 이번 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해야 한다"며 "한 가족의 삶이 비극적인 사건으로 완전히 파괴됐고 우리 삶의 큰 공백이 생겼다"고 슬픔을 전했다.

▲ 약 5일 전, 아빠는 아들의 세번 째 생일이라며 농장 차량 안에서 찍은 아이의 스냅사진을 소셜 미디어에 올렸다.



평소 스튜어트 가족은 주위사람들에게 사랑스런 가정으로 여겨졌다.

마을 사람들은 "어느 부모에게든 가장 최악의 악몽"이라며 "사랑하는 아들을 잃은 가족의 아픔이 지금 느껴지는 듯하다. 이 끔찍한 시간에 우리의 모든 생각은 그들과 함께있다" 고 말했다.

지역의회 역시 "스튜어트 가족은 사회 공동체 내에서도 높이 평가됐고 존경받았다. 지역 사회 전체가 깊은 슬픔에 빠졌다. 모두 가족을 향해 기도하고 있다"고 슬퍼했다.



한편 보건안전처는 조사에 나섰으며 경찰 또한 면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안전처의 원본 보고서는사고와 관련된 차량이 트랙터라 밝혔지만, 경찰은 차량 종류를 명기하진 않았다.

사진=데일리레코드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