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10년간 급소 차여 ‘강철 낭심’을 갖게 된 남자

입력 : 2017.02.22 15:30 ㅣ 수정 : 2017.07.11 2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철 낭심을 가진 남자’로 불리는 한 남성과 그의 제자들이 수련하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러시아투데이(RT) 등 외신은 19일 중국 허난성 뤄양시의 명물 ‘강철 낭심을 가진 남자’ 웨이야오빈(魏耀宾·57)이 자신의 제자들과 함께 공개 수련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도복을 입은 사람들이 서로의 낭심을 발로 차거나 거대한 나무로 내리친다. 또한 머리를 민 웨이야오빈 사부 자신이 벽돌을 들고 자기 낭심을 여러 번 가격한다.

그는 이른바 ‘강철 낭심 쿵푸’로 불리는 이 무공을 10여 년 전부터 하루도 빠짐없이 수련해 왔다고 말한다.


슬하에 아들과 딸을 하나씩 두고 있다는 그는 “누구든 이 무술을 수련하면 조루증이나 발기부전증과 같은 성기능 장애를 극복하고 고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중국에는 이런 무술을 티에당궁(铁裆功)이라고 부르는데 한자 그대로 사타구니를 강철처럼 단련하는 것이다.

이는 일반인이 보기에 황당하기 짝이 없지만, 사실 중국에서는 이런 무술이 아주 오래 전부터 암암리에 전수돼 왔다. 심지어 소림사에도 같은 이름의 무술이 은밀하게 전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중국 각지에는 웨이야오빈 외에도 이와 같은 수련을 하는 은둔 고수들이 꽤 존재한다.

웨이야오빈은 최근 몇 년 전부터 자신의 제자들과 함께 공공장소에서 낭심을 단련하고 있다.

이는 집안 대대로 내려온 무술을 사람들에게 전파하기 위한 것이라고 그는 설명한다.

다만 스포츠과학 관련 전문가들은 “이런 무술은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이 전혀 없다”면서 “오히려 정력을 떨어뜨릴 수 있으니 절대 따라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