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후지’ 카메라 시연회의 ‘반라 女모델’…진땀 사과

입력 : 2017.02.25 11:56 ㅣ 수정 : 2017.02.25 17: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후지 영국 지사가 신제품 소개 행사에서 남성 사진작가들 앞에 반라의 여성 모델을 피사체로 내세운 사실이 알려져 성상품화 및 시대착오적 관행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해당 행사에 참가했던 사진작가 대니 노스가 현지 언론과 SNS 등에 상황을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있었던 이 발표 이벤트는 아직 시중에 출시되지 않은 후지의 새 카메라 모델 GFX 50s를 일부 프로 작가들에게 사전 공개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행사에서는 먼저 한 시간 남짓한 카메라 기술 관련 문답이 진행됐다. 문제는 그 다음에 벌어졌다. 작가들이 GFX 50를 직접 사용해 사진을 촬영해보는 시간에 주최 측이 반라의 여성 모델을 피사체로 등장시킨 것.

노스에 따르면 여성은 멜빵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상반신에는 멜빵을 제외한 어떠한 옷가지도 착용하고 있지 않았다.



노스는 본인의 SNS에서 “만약 당신이 행사에 참가한 유일한 여성이었다면 어떤 기분이었겠는가”며 “말도 안 되는 상황이라는 생각에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노스는 이번과 같은 상황이 “구닥다리지만 아직까지 흔히 일어나는 일”이라며 “어떤 필요성이나 논리적 근거가 없는 관행이다”고 비판했다.

현지 매체 메트로가 해당 사태에 관련해 문의하자 후지 영국 지사는 ‘어떠한 언론 발표도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가 이내 태도를 바꿔 입장 표명에 나섰다.

메트로측에 보낸 이메일에서 후지는 “이번 행사는 현직에 있는 프로 사진작가들과 함께 실제 촬영상황을 시연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그러나) 피사체의 선택은 적절하지 못했으며, 이로 인해 누구든 상처를 입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행사 기획은 외부의 프로 사진작가에게 의뢰해 이뤄졌고, 피사체 선택은 후지의 가치관에 벗어난 것이었다”며 “사전에 알았다면 조정을 거쳤을 것이며 자사 브랜드를 홍보함에 있어 고의적으로 그런 선택을 했을 리 없음을 알린다”고 전했다.

사진=ⓒ포토리아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