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7.03.01 14:17 ㅣ 수정 2017.03.01 14:17

‘정자 절도단’ 여성 4명에게 성폭행 당한 20대 男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짐바브웨의 한 남성이 여성 4명에게 납치·감금 및 성폭행 당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지난달 28일 보도했다.

20대 후반으로 알려진 짐바브웨 남성은 최근 경찰서를 직접 찾아 4명의 여성에게 납치를 당했다고 신고했다.

진술에 따르면 이 남성은 길을 가던 중 한 남성 운전자의 승합차에 강제로 태워져 손과 발이 묶였고, 얼마 지나지 않아 승합차에 타고 있던 다른 여성이 피해 남성의 눈을 가린 채 어디론가 끌고 갔다.

이후 이 여성들은 피해 남성에게 정체를 알 수 없는 음료수를 마시게 해 정신을 잃게 했고, 피해 남성이 눈을 떴을 땐 옷이 모두 벗겨진 채로 인적이 드문 숲에 버려져 있었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성폭행을 당한 것 같다”고 진술했으며, 경찰은 최근 몇 년간 짐바브웨에서 발생한 ‘정자 절도단’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짐바브웨에 ‘정자 절도 사건’이 처음 발생한 것은 지난 2011년이었다. 지난해에는 여성 가해자 3명이 지나가던 남성 운전자의 차를 급습해 위협하며 인적이 드문 곳으로 끌고 가 강제로 성폭행 하며 정자를 ‘강탈’했다.

이 여성 가해자 3명은 얼마 뒤 경찰에 체포됐는데, 체포 당시 이들의 소지품에서는 비슷한 수법으로 절도한 정자 보관함이 발견되기도 했다.

짐바브웨에서는 남성의 정자가 특별한 힘을 가지고 있다는 미신을 믿는 사람들이 있으며, 현지 경찰은 이 잘못된 미신 탓에 유사 범죄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