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에이리언이 되기 위해 110번 성형수술한 남자

입력 : 2017.03.03 16:06 ㅣ 수정 : 2017.03.03 16: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비니 오(22)는 자신의 외면이 자신의 내면을 반영하는 거울 같다고 생각한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에이리언이 되고 싶어 6000만원 가까이를 들여 성형수술을 한 남자가 화제다.

지난 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출신의 비니 오(22)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17살에 입술 필러를 시작으로 두 차례 코 성형술, 볼과 눈썹 뼈 삽입술 등 중성인 외계 생물체의 모습에 가까워지려고 총 110번이 넘는 성형 수술을 받았다.

조만간 젖꼭지, 배꼽, 성기를 제거하는 수술에 1억 8000만원을 들일 예정이다.

▲ 그는 큰 머리, 눈썹이 없는 자신의 얼굴이 마치 화성인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그는 자라면서 자신이 남성이나 여성 중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다고 생각해왔다. 자칫 극단적으로 보이는 외적 변형은 바로 그가 느끼는 내면의 심리를 그대로 반영하는 방법일 뿐이다.

그는 수술 이외에도 외계인 같이 보이고 싶어서 눈을 더 검게 보이게 하는 렌즈나 에이리언 같은 발톱, 독특한 머리염색이나 옷차림을 하고 다닌다. 덕분에 어딜가나 사람들의 이목을 끈다.

▲ 그의 독특한 차림새와 외모는 어디서나 화제를 몰고 다닌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쳐)



비니는 "내가 원하는 전반적인 이미지는 에이리언"이라며 "학생일때부터 무성(無性)이길 바랐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에게 ‘외계인, 자기 중심적’ 이란 말을 듣고 싶다"면서 "이는 내 모토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성소수자(LGBT) 운동가이기도 한 그는 “몇 년 동안 자신이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 젠더가 아니란 사실을 깨달은 후부터 어떤 성으로 구별되기보다 단지 그저 나 자신이길 원했다”면서 “나는 특정방식으로 세계에 영감을 주고 싶고, 사람들이 다른 사람에게 꼬리표를 붙이거나 특정한 틀 안으로 밀어넣어 평가하는 일을 멈췄으면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다만 그를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은 엇갈린다. 일부는 그의 독특한 외모를 동경하지만 욕설을 퍼붓거나 신체적 해를 가하려는 이들도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소속감을 느끼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내가 귀감이 된다”면서 “자신의 아이가 나처럼 당당해지길 원한다고 말한 부모도 있었다”고 오히려 밝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앞으로 그의 목표는 인간에 대한 모든 사람의 마인드를 바꾸는 것이다.



이를 위해 '사람들에게 사회에서 성역할은 크게 중요하지 않으며 우리는 타인에게 더 친절하고 스스로 더 나은 인간이 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일깨워주려고 노력중이다.

사진=데일리메일, 인스타그램(@vinnyohh)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