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한국인은 거절”…중국 내 한국 교민, 식당서 쫓겨나

입력 : 2017.03.04 11:14 ㅣ 수정 : 2017.03.04 1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최대 한인타운에서 식당 직원에게 서비스 거절을 받은 한국 남성들의 모습 (영상 캡처)

▲ 중국 내 한한령이 거세지고 있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사드) 배치로 불거진 한중 양국 간 갈등이 중국 내 반한 감정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지난 3일 중국 sns 웨이보에는 베이징 차오양구 왕징(望京)의 한 식당 직원에게 ‘한국인 고객에게는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겠다’고 거절당한 남성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왕징은 베이징 동북쪽에 소재한 중국 최대 규모의 한인 타운이다.

영상물 속에 등장, 한국인으로 보이는 남성 2명은 중국 최대 한인타운 왕징에 소재한 식당에서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식당 직원에게 일체의 서비스 제공을 거부당했다. 이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내용이 담겨있다.

해당 영상은 지난 3일 게재된 이후 4일 오전 현재까지 ‘좋아요’ 1863개, 공유 1884개를 기록했다.

또 중국 현지 SNS에는 사드 배치 부지 제공을 결정한 롯데 그룹의 제품을 ‘구매하지 말자’는 ‘반(反) 롯데’ 운동이 진행되고 있는 모양새다.

한국 롯데 면세점에서 한국산 화장품을 전문으로 구매해 판매해왔다는 한 여성 따이공(代工, 대리상)은 웨이보를 통해 자신을 ‘애국인’이라 지칭하며, ‘(나의)본업은 한국산 제품을 구매해 대리 판매하는 일이지만, 사드 배치 부지 제공을 결정한 롯데 브랜드 제품에 대해서는 더 이상 구매하지도 판매하지도 않을 것’이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4일 오전 중국 최대 한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베이징에서 발견된 부서진 한국 브랜드 자동차 사례와 한국인 고객에게 제품을 판매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식당이 증가하는 등 일련의 사건으로 안전을 위해 외부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는 재중 한인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커뮤니티에는 ‘사람 많은 곳은 피하고, 서툰 중국어를 사용해 한국인이라는 사실이 발각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 ‘한 때의 사건으로 끝날 것 같지 않아보여서 더 걱정이다. 조심하자’, ‘중국 비공식 소셜 계정을 통해 번지고 있는 반한 감정이 군중심리로 확대되는 것이 두렵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되고 있는 상황이다.

급기야 지난 3일 주중 한국영사관 측에서는 중국 내 체류 중인 한국인에 대해 신변안전에 대한 주의문을 공고했다.

공고문에는 ‘(중국 내)대중 밀집 지역 출입을 가급적 자제하고, 중국인과 접촉 시 특정 사안 관련 불필요한 논쟁 등 마찰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주시기 바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한 ‘현지 치안 당국 및 우리 공관의 안전 정보 안내, 국내외 언론 동향을 수시로 확인하라’는 경고문도 발부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