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고든 정의 TECH+] 단돈 1000만원…3D 프린터로 만든 집

입력 : 2017.03.05 15:50 ㅣ 수정 : 2017.03.05 16: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3D 프린터로 만든 집

▲ 내부구조

▲ 내부구조



아직 건축 부분에서는 3D 프린터가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근 하나씩 건설용 3D프린터가 선보이고 있지만, 아무래도 복잡하고 큰 건축물을 3D 프린터로 짓는 일은 만만치 않아서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입니다.

3D 프린터 하나로 철근 콘크리트 구조물을 한 번에 출력하는 방법이 나오면 모르지만, 현재는 시멘트 반죽을 출력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는 것도 이유입니다. 하지만 틈새시장을 노린다면 3D 프린터가 실제로 건축에 활용될 여지는 충분합니다.

3D 프린터 제조사인 아피스 코어(Apis Cor)는 다양한 형태의 시멘트 건축물을 만들 수 있는 3D 프린터를 선보였습니다. 이 3D 프린터는 높이 3.1m, 길이 5m, 무게 1,814 kg로 건축용 3D 프린터로는 비교적 작은 크기지만, 길게 뻗을 수 있는 로봇 팔을 이용해서 특수 시멘트 반죽을 층으로 쌓을 수 있으며 24시간 이내로 주변에 구조물을 건설할 수 있습니다.



제조사 측은 3D 프린터의 성능을 테스트하기 위해서 실제로 24시간 동안 작은 집 한 채를 건설했습니다. 대략 11.5평(38㎡) 정도 크기의 주택으로 큰 방 하나와 주방, 화장실을 갖춘 독특한 원형 모양의 집입니다. 일단 골격을 3D 프린터로 출력한 후 나머지 부분을 특수 접착제와 건설재료로 붙여서 완성한 것입니다. (사진)

이전에도 중국에서 주택 건설용 3D 프린터를 선보인 바 있었지만, 다소 살풍경한 시멘트 구조물이 등장했던 것에 비해 아피스 코어의 3D 프린터 주택은 북유럽 감성의 세련된 외형과 아늑한 내부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건설 시간이 매우 짧은 것은 물론이고 비용도 1만 134달러(약 1100만원)에 불과할 정도로 저렴하다는 것입니다. (내부 가구 및 가전기기는 포함하지 않은 가격)



제조사 측은 이 새로운 건설용 3D 프린터가 시간과 비용, 인력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낭비되는 물질을 크게 줄여서 친환경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동시에 이전 기술로는 만들기 어려운 곡면 구조물도 매우 쉽게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물론 건설용 3D 프린터에는 여전히 한계가 있습니다. 대형 철근 콘크리트 구조물을 출력하기는 여전히 어려운 것이죠. 하지만 조립식 주택이나 별장, 소형 공공건물 등 일부 분야에서는 꽤 합리적인 해결책이 될지도 모릅니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