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애플, 영화계 진출? 파라마운트와 협상 본격화

입력 : 2017.03.07 15:52 ㅣ 수정 : 2017.03.07 15: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애플이 아이폰 등 부진을 이겨내기 위해 넷플릭스처럼 콘텐츠 제작에 직접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세계 IT업계를 이끌고 있는 애플의 영역, 할리우드까지 확장될까?

최근 애플의 고위 임원이 할리우드 영화사인 파라마운트 픽쳐스 및 소니 픽쳐스와 접촉했다고 미국 뉴욕포스트 등 해외 언론이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디 큐 애플 수석부사장을 비롯해 애플 뮤직과 아이튠즈 책임자는 파라마운트와 소니의 영화 및 텔레비전 제작부분 담당자와 나란히 협상 테이블에 앉았다.

현지 업계에서는 애플이 파라마운트‧소니와 만난 것은 단순히 소프트웨어를 판매하기 위함이 아닌, 제작 스튜디오를 사들여 콘텐츠 제작에 나서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강하게 제기됐다.

애플의 아이폰 및 아이패드 판매율이 저조해 새로운 먹거리를 찾아야 하는 상황에서, 영화와 텔레비전 프로그램 제작이 새로운 매출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는 것.

애플이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에 관심을 보인다는 소식이 처음 알려진 것은 지난 1월이다. 당시 월스트리트저널은 애플이 넷플릭스 유사 서비스에 관심을 표하며, 베테랑 프로듀서 영입을 적극 고려하는 등 제작에 관심을 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인 넷플릭스는 본래 콘텐츠만 팔아왔는데, ‘하우스 오브 카드’와 같은 인기 드라마 제작에까지 나서면서 적잖은 수입을 거둬들였다.

콘텐츠 개발 및 독점 콘텐츠 제공이 가능해지면, 아이폰 등 하드웨어에만 치중해 있던 수익구조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는게 애플의 계산인 것으로 보인다.

애플의 한 관계자는 뉴욕포스트와 한 인터뷰에서 “에디 큐 수석 부사장과 지미 아이오빈 애플 음악사업 책임자 등 애플 고위관계자가 지난 주 소니와 파라마운트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고, 엄청난 것을 준비중에 있다”고 귀띔했다.



이어 “이들이 만난 정확한 이유는 알기 어렵지만, TV나 영화사업과 관련한 노련한 프로듀서를 고용하기 위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