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입력: 2017.03.08 16:04 ㅣ 수정 2017.03.08 16:04

‘하이퍼루프’ 테스트 시설 공개…2021년 두바이 놓인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네바다주 사막에 놓인 하이퍼루프 테스트 장비



지난 2013년 세계 IT 업계의 거물이 몽상(夢想)같은 프로젝트를 발표해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다. 바로 비행기보다 빠른 초고속 진공열차 ‘하이퍼루프’(Hyperloop)다.

이제는 초고속 미래 이동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하이퍼루프는 '하이퍼루프원'과 'HTT' 등 미국의 민간기업을 중심으로 개발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간) 하이퍼루프원은 두바이에서 열린 컨퍼런스를 통해 미국 네바다주 사막에 건설 중인 하이퍼루프 테스트 시설 건설 현장을 공개했다. 데브루프(DevLoop)라는 이름의 이 시설은 실제 하이퍼루프의 작동을 테스트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총 길이는 500m로 세계 최초의 풀 시스템(full-system) 테스트 장비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

하이퍼루프원은 최대 시속 1126km의 하이퍼루프 테스트를 내년 상반기 중으로 마무리짓고 2021년 UAE의 수도인 아부다비와 두바이 루트에 놓을 예정이다. 현재 두 도시 간의 거리는 164km로 자동차로 간다면 90분 정도지만 하이퍼루프를 탄다면 12분이면 닿을 수 있다.

하이퍼루프원 최고경영자(CEO) 롭 로이드는 "100년 전 라이트 형제가 비행기 여행을 시작한 이래 가장 급진적인 운송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면서 "이 기술은 우리 생활의 혁명적인 변화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두바이 교통 당국과 하이퍼루프 도입 계약을 체결한 하이퍼로프원은 총 150명 이상의 엔지니어와 과학자들을 투입해 연구에 매진해왔다.  

로이드는 "음속에 달하는 하이퍼루프는 아랍산유국의 주요 도시를 교통 혼잡이나 오염없이 1시간 내로 연결할 수 있다"면서 "이는 생산성, 고용, 투자 등 모든 부문에 혁신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