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7.03.10 09:27 ㅣ 수정 2017.03.11 13:33

학교 친구들에게 1200만원 뿌린 초등학생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 10대 소년은 집에 있던 100유로 100장을 들고 나와 친구들에게 아낌없이 뿌렸다. (자료사진)



아직은 큰돈에 대한 개념이 없기 때문이었을까, 아니면 기분파(?) 남자가 될 징조일까.

이제 겨우 초등학생 5학년인 남자어린이가 친구들에게 현찰을 뿌렸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학교는 회수에 나섰지만 아직 뿌린 돈이 전액 돌아오진 않았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몬트부이이라는 초등학교에서 최근 벌어진 사건이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문제의 학생은 사건이 벌어진 날 등교하자마자 지폐다발을 꺼내들었다. 가방에서 학생이 꺼낸 돈은 100유로권 100장, 무려 1만 유로(약 1225만원)이다.



학생은 선심을 쓰듯 친구들에게 아낌없이 돈을 나눠줬다. 돈을 받았다는 한 학생은 "손에 잡히는대로 지폐를 집어 친구들에게 돈을 줬다"고 말했다.

학교에선 이런 사실을 까맣게 몰랐지만 학생의 집에선 난리가 났다.

모아둔 현찰이 없어진 걸 알게 된 부모는 뒤늦게 아들의 소행인 사실을 알고 경악했다. 아들이 펑펑 나눠준 돈은 부모가 할머니의 의료기구를 사기 위해 모은 저축이었다.

부모는 "아들이 친구들에게 나눠준 돈을 회수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학교에 부탁했다.

학교는 모바일메신저로 단체대화방을 만들어 학부모들에게 사건을 알리고 협조를 당부했다.

일부 학부모는 "5학년 초등학생이 그렇게 큰돈을 학교에서 뿌렸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자식들이 갖고 있는 돈을 학교에 갖다 줬다줬지만 아직 돈은 모두 회수되지 않았다.

학교 측은 "어린 학생이 벌인 일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곤란하다"며 회수된 금액을 확인하지 않았다.

부모는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할머니의 치료를 위해 꼭 장만해야 하는 의료기구가 있어 모든 돈"이라며 "돈을 다 찾지 못한다면 큰 일"이라고 발을 구르고 있다.

한편 학생이 돈을 뿌린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학생은 "그렇게 큰돈인 줄 몰랐다"면서도 친구들에게 돈을 나눠준 이유에 대해선 입을 꾹 다물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