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입력: 2017.03.10 15:45 ㅣ 수정 2017.03.10 15:56

머리에 긴 칼 꽂힌 상어, 다이버에게 다가와… (영상)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머리에 긴 칼이 꽂힌 상어와 칼을 뽑아주려고 손을 뻗은 다이버(영상 캡쳐)



머리 한 가운데에 칼이 꽂힌 채 고통스러워하던 상어를 구하는 다이버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 등 해외 언론의 8일자 보도에 따르면, 벤 존슨이라는 이름의 다이버는 지난주 관광객들을 이끌고 영국령 케이맨 제도(Cayman Islands)에서 다이빙을 즐기고 있었다.

그때 이 다이버 앞에 나타난 것은 다름 아닌 몸길이 약 2m의 상어, 그것도 머리에 30㎝길이의 긴 칼이 꽂힌 상어였다.

상어의 공격을 받을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존슨은 상어에게로 가까이 다가가 머리에 꽂힌 칼을 뽑았다.

존슨이 상어 위를 헤엄치며 칼을 뽑아내자 상처에서 약간의 피가 뿜어져 나왔다. 상처가 역력했지만 다행히 상어는 유유히 바다 아래쪽에서 헤엄치다 시야에서 사라졌다.

그는 “머리에 긴 칼이 꽂힌 상어가 내 아래까지 헤엄쳐 왔는데, 마치 내게 도와달라고 하는 느낌이었다”면서 “이 지역에서 오랫동안 스쿠버 다이빙을 즐겨왔는데, 이런 상처를 입은 상어를 본 것은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존슨이 구한 상어는 카리브해에 서식하는 너스샤크(Nurse shark)로 추정된다. 수염상어과의 너스샤크는 일반적으로 연안의 산호초 주변이나 모래바닥 은신처 주변에 가라앉아 쉬다가 밤이 되면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머리에 칼이 꽂힌 너스샤크가 발견된 케이맨 제도는 2015년부터 상어잡이 및 상어에게 해를 가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