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년 간 국립병원 전문의, 알고보니 ‘가짜 의사’

입력 : 2017.03.11 13:29 ㅣ 수정 : 2017.03.11 1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른 사람의 의사면허를 도용해 가짜 의사 행세를 해온 샤이암 아차리아(41). (사진=데일리 텔레그래프)



지난 8일(현지시간) 호주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국립병원에서 10년 이상 단 한 차례도 적발되지 않고 가짜 의사 행세를 한 남성이 국외로 도주한 것으로 여겨진다고 보도했다.

인도 출신의 샤이암 아차리아(41)는 인도 정부를 속여서 의사 ‘사랑 치탈레(Sarang Chitale)’란 이름으로 여권을 발급받았다. 인도에 거주하는 동안 의사 신분증 및 자격증 등을 훔쳐 호주 뉴사우스웨일즈 의학 위원회에 등록해 해외의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불법 취득한 신분증을 이용해 2003년부터 11년간 호주 맨리, 혼스비, 와이용, 고스퍼드 병원에서 전문의로 일했고 2015년 제약회사로 근무지를 옮겼다. 1년 후, 그를 수상히 여긴 회사측 관계자에 의해 정체가 탄로났다. 호주 의사 통제 당국의 권고를 받은 뉴사우스웨일즈주 보건부 역시 지난 2016년부터 아차리아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지만 이미 그가 사라지고 난 후였다.

▲ 그를 통해 허술한 호주 이민법과 공립병원의 의사 채용의 허점이 드러났다. (사진=데일리 텔레그래프)



현지언론에 따르면, 그는 2003년 뉴사우스웨일스주 보건당국의 기술이민프로그램을 통해 들어왔고, 비자 갱신을 통해 2013년에 이미 호주 시민권까지 받은 상태다. 그러나 보건당국은 그가 호주에 정착하기 전 실제 의료 경력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확인하지 않았다고 한다.

호주 보건시술사규제기관(Australian Health Practitioner Regulation Agency, AHPRA)은 다른 사람의 이름과 의사 면허를 사용한 혐의로 아차리아를 기소했고, 그는 최고 3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됐다.

그러나 그가 해외로 잠적한 것으로 보여 법정에 모습을 드러낼지는 확실치 않다.

▲ 그가 어디로 잠적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사진=데일리 텔레그래프)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이 달에 열릴 오스트레일리아 연방-주정부협의회(Council of Australian Governments, COAG) 보건복지부 장관 회의에서는 아차리아의 계략이 반복될 수 없도록 국가적 차원에서 견제와 균형을 마련하고 이를 보장할 수 있는 문제들을 논의할 계획이다.

사진=데일리 텔레그래프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