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입력: 2017.03.11 17:04 ㅣ 수정 2017.03.11 17:04

개도 인간 성격 파악해 적절히 이용한다 (연구)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는 인간의 오랜 친구이지만 동시에 인간이 이용하는 ‘사역 동물’의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그런데 개들 또한 인간에 의도적 불이익을 끼쳐 자기 이익을 도모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관심을 끈다.

스위스 취리히대학 연구원 마리아네 헤베를라인은 평소 자기 개의 기만적 행동을 보고 이번 실험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헤베를라인의 반려견은 마치 마당에 흥미로운 구경거리가 있는 것처럼 제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는 행동을 통해 낮잠을 자던 동료 개를 창가로 유인한 뒤, 그 사이 동료 개의 자리를 빼앗는 등 속임수를 종종 사용했는데, 인간을 상대로도 유사한 행동을 보이는지 연구해보고 싶었다는 것.

실험을 위해 헤베를라인은 여러 마리의 개와 그 주인을 섭외했다. 그런 뒤 견공과 주인들에겐 두 사람의 인간 파트너가 배정됐다. 파트너 중 한 사람은 견공의 먹이를 빼앗아가는 ‘경쟁자’ 역할을 맡았고 다른 한 사람은 견공에게 먹이를 무조건 양보하는 ‘협조자’ 역할을 수행했다.

헤베를라인은 먼저 참가 견공들이 두 파트너의 성향을 제대로 파악할 때까지 시간을 준 뒤, 본격적인 실험을 시작했다. 실험에는 총 세 개의 박스가 등장했는데 이 중 하나에는 개들이 선호하는 소시지 간식이 들어 있었고, 또 다른 하나에는 덜 선호되는 비스킷이 들어있었으며 마지막 상자는 아예 비어있는 것이었다.



헤베를라인은 먼저 견공들로 하여금 두 파트너 중 하나를 임의로 선택해 자신이 원하는 상자로 인도하도록 했다. 그런 뒤 마지막 단계로 주인과 함께 원하는 박스로 가 그 내용물을 마음껏 먹을 수 있게 했다. 따라서 개들은 의도적으로 경쟁자를 빈박스로 인도할 경우 직접적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연구팀은 여러 차례에 걸쳐 같은 실험을 반복하면서 각각의 박스에 대한 파트너 선택에 찾아오는 변화를 살폈다. 그 결과, 견공들이 경쟁자를 빈 박스로 인도할 확률은 협조자를 빈 박스에 데려갈 확률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한 협조자를 소시지 박스로 인도할 확률은 경쟁자를 소시지 박스에 데려갈 확률보다 높았다. 견공들의 박스 선택에서 나타나는 이러한 경향은 실험을 반복할수록 점점 더 짙어졌다고 헤베를라인은 밝혔다.

헤베를라인은 “견공들은 놀라울 만큼 유연하게 행동을 조정할 수 있었다”며 더 나아가 “또한 견공들은 두 파트너의 성격 및 자신과 이해관계 등에 대한 차이점을 금방 파악했다”고 말한다. 원숭이들의 경우 이를 파악하기 위해 십 수 차례의 시행착오를 겪어야 하는 것에 반해 견공들은 습득이 훨씬 빨랐으며 일부 견공의 경우 첫 실험에서부터 이미 경쟁자를 빈 상자로 데려가는 모습을 보였다고 헤베를라인은 덧붙였다.

사진=ⓒ포토리아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