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입력: 2017.03.12 10:45 ㅣ 수정 2017.03.12 10:46

[고든 정의 TECH+] “신분증 보여주세요”…로봇이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신분증 보여주세요”라고 로봇이 말했다
코발트 로보틱스



이미 무인경비 시설은 우리에게 낯설지 않은 존재입니다. CCTV를 비롯한 다양한 보안 장치가 안전한 삶을 돕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한 발 더 진보된 시도가 진행 중입니다. 바로 무인경비 로봇을 도입하려는 시도이죠. 이미 실외에서 경비 업무를 담당하는 로봇이 선보인 상태이고 최근에는 실내에서 경비 업무를 담당하는 로봇이 등장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신생 기업 ‘코발트 로보틱스’(Cobalt Robotics)가 그 주인공으로 스페이스 X 및 구글 X 등에서 일하던 엔지니어들이 나와서 설립한 회사입니다. 이들이 선보인 경비 로봇은 무기는 가지고 있지 않지만, 상당히 세련된 외형과 정교한 센서, 그리고 인공 지능을 탑재해 사람이 했던 경비 업무의 상당 부분을 대신할 수 있습니다.

로봇은 자율적으로 정해진 건물의 실내를 순찰하면서 동작 감지 센서, 음성 센서 등 여러 센서를 이용해 주변 사물과 사람을 감지합니다. 사람을 보고 인지하거나 말소리나 발소리를 감지해 알아낼 수 있는 것입니다. 만약 제한 구역에 인가되지 않은 사람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 가까이 다가가서 신분증 제시를 요구할 수 있습니다. 로봇에서는 카메라와 스캐너가 있어 신분증을 확인하고 신분증을 제시한 인물의 사진도 찍을 수 있습니다.

▲ 미국의 한 신생 기업이 선보인 경비 로봇
코발트 로보틱스



로봇이 사람의 신분을 확인한다는 것은 다소 거부감을 일으킬 수 있는 일이긴 하지만, 제조사 측은 사실 로봇이 사람을 계속해서 감시하거나 혹은 경비 인력을 대체하려는 의도는 아니라고 설명합니다. 로봇은 단지 순찰하고 정보를 수집할 뿐이고 무기를 지닌 것은 아니므로 누군가 실제 경비 업무를 담당할 인력이 필요합니다. 로봇의 목적은 경비 인력을 돕는 것입니다. 24시간 모든 지역을 순찰하기 힘든 사람을 대신하는 것이죠.



하지만 무인 경비 시스템의 도입에서 보는 것처럼 결국 10명이 할 일을 5명, 3명이 할 수 있게 된다면 일부 인력을 대체하는 효과는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로봇이 단순 경비뿐 아니라 감시 임무도 같이 겸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수상한 사람이 들어온 것을 확인하는 것은 물론 실제 직원이 자리를 지키고 근무를 하고 있는지, 몇 시에 출근해서 언제 퇴근하는지 감시할 수도 있습니다. 실제 도입 시 심리적인 반발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이유입니다.

아직은 테스트 중이지만, 경비를 강화하면서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적지 않은 장점이 있어 언젠가는 로봇이 우리에게 신분증과 신원 확인을 요구하는 시대가 올지도 모릅니다. 홍채 인식이나 지문 인식 같은 신체 인증을 요구할지도 모르는 일이죠. 보안을 강화한다는 점을 생각하면 반드시 나쁘게 볼 수 없지만, 기술이 발전하면서 생기는 또 다른 원치 않는 변화일지도 모릅니다.



사진=코발트 로보틱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