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거미는 고래보다 먹이를 더 많이 먹는다

입력 : 2017.03.16 15:36 ㅣ 수정 : 2017.03.16 16: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작은 몸집이지만 그 먹이양을 따지면 무시할 수 없다. (사진=포토리아)



엉뚱한 질문 같지만 전 세계에 있는 거미와 고래가 먹는 양을 합치면 어느 쪽이 더 많을까? 고래가 아무리 커도 거미가 숫자가 훨씬 많은 만큼 거미 쪽이 좀 더 유리해 보인다. 그리고 실제로 그렇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바젤대학 및 룬드대학의 연구팀은 거미의 생물량(biomass)과 거미가 섭취하는 먹이의 양을 추정하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

연구팀에 의하면 거미는 1x1m 면적당 개체 수가 1000마리에 달할 만큼 흔한 절지동물로 지구 위에 매우 널리 분포한다. 하지만 대부분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냥을 한다. 우리의 눈에 띄는 것은 사실 거미 가운데 매우 소수에 불과하다.



거미는 지금까지 알려진 것만 4만 5000종에 달할 만큼 다양하며 그 무게를 모두 합치면 2500만t에 달할 만큼 생물량에서도 큰 비중을 차지한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들이 연간 섭취하는 먹이의 양은 4억~8억t에 달할 정도로 많다. 고래가 먹는 총량인 2.8억~5억t보다 더 크다는 결론이다. 동시에 세계식량기구가 추산한 인류의 연간 육류 및 어류 섭취량인 4억t보다 많다.

거미가 먹는 먹이의 90%는 곤충 같은 다른 절지동물이다. 그런데 다행하게도 거미는 먹이를 두고 인류와 경쟁하지 않기 때문에 보기 징그럽다는 점을 제외하면 오히려 인류에게도 유익한 면이 있다.

거미가 먹는 절지동물 가운데 일부는 작물을 갉아먹는 해충도 존재한다. 예를 들어 메뚜기나 혹은 나방(그 애벌레가 작물에 해를 끼친다)을 잡아먹는 거미는 해충의 개체 수 조절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거미가 먹이로 삼는 일부 모기, 파리, 진드기 역시 인간에게 질병을 옮길 수 있으므로 거미의 개체 수 조절 기능은 우리의 생각 이상으로 중요하다. 더 나아가 거미 자체도 새 등 다른 동물의 먹이가 되어 먹이사슬과 생태계 유지에 기여한다.

사실 다른 모든 동식물과 마찬가지로 거미 역시 건강한 생태계 유지를 위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리고 우리는 거미를 포함한 여러 동식물이 만들어 놓은 생태계 안에서 살아간다. 비록 우리가 별다른 이유 없이 거미를 싫어하지만, 사실 우리는 거미의 덕을 보고 사는 것이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