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10년 된 피아노 안에 170년 전 금화 무더기로 나와

입력 : 2017.03.17 15:48 ㅣ 수정 : 2017.03.17 15: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피아노 안에서 발견된 금화



110년 된 피아노 속에서 주인 모를 금화가 우수수 쏟아져 나와 화제에 올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영국의 한 피아노 조율사가 1906년 산 피아노 안에서 금화를 무더기로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금화는 1847년~1915년 영국에서 주조된 것으로 진짜 주인을 찾는 문제 때문에 정확한 개수와 가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금화의 상태가 좋고 희귀해 인생역전을 이룰 만큼 가격이 높다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

금화가 발견되는 과정도 흥미롭다. 이 피아노는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현 주인이 지난해 연말 수리를 위해 조율사에게 맡긴 것이다. 이 조율사는 피아노 내부를 뜯어 수리하는 과정에서 무더기로 숨겨져 있던 금화를 발견했다.



문제는 이 금화의 진짜 주인을 찾는 것이다. 현 주인은 이 피아노를 지난 1983년 구매해 지금까지 보관해왔다. 1906년~1983년 사이에 이 피아노를 가지고 있던 주인이 금화를 넣어둔 것으로 보인다. 현지 경찰은 세계 1차대전 당시 누군가 몰래 숨겨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조사에 나선 존 엘러리 경관은 "이 금화의 원주인 혹은 상속자를 찾고 있는 중"이라면서 "만약 다음달 20일까지 나타나지 않는다면 현 피아노 주인이 금화의 소유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