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입력: 2017.03.18 23:52 ㅣ 수정 2017.03.19 10:06

[와우! 과학] 초희귀 ‘트루 부리고래’ 첫 영상 포착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트루 부리고래



지구상에서 가장 희귀한 고래로 손꼽히는 '트루 부리고래'가 헤엄치는 모습이 사상 처음 영상으로 촬영됐다.

최근 영국 세인트앤드루스 대학 등 국제공동연구팀은 트루 부리고래가 포르투갈 앞바다에 있는 아조레스 제도에서 영상으로 포착됐다고 밝혔다.

낯선 이름의 트루 부리고래(True's Beaked Whale)는 부리고래과에 속하는 종으로 길이는 5m, 무게는 1400kg 정도에 달한다. 특이한 것은 외모가 돌고래와 흡사하며 3~4마리 정도 작은 무리를 지어 생활한다는 점. 인류와 처음 조우한 것은 지난 1912년이며 이듬해 미 국립박물관의 큐레이터 프레드릭 W. 트루의 이름을 따 이같은 이름이 붙었다.

트루 부리고래를 전문가들도 좀처럼 보기힘든 이유는 최대 3000m 심해에 살며 좀처럼 수면 위로 올라오지 않기 때문이다. 그나마 연구가 진행됐던 것은 파도에 밀려온 트루 부리고래의 사체 덕이었다.



이번에 공개된 트루 부리고래의 헤엄 모습은 흥미롭게도 지난해 아조레스 제도를 지나던 수학여행단에게 포착됐다. 당시 촬영된 영상이 고래 전문가들에게 전해지면서 연구가 진행된 것.

연구를 이끈 나타샤 아귈라 데 소토 박사는 "코끼리만한 트루 부리고래가 바다에 사는데 지금까지 학자들도 좀처럼 본 적이 없다"면서 "심해에 사는 것은 물론 92%의 삶을 바닷 속에서만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영상을 통해 트루 부리고래의 색깔과 신체적 구조, 생태적 특징의 일부를 알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