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7.03.19 16:31 ㅣ 수정 2017.03.19 17:07

[월드피플+] 딸 낳다 식물인간 된 엄마 7년 만에 깨어나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엄마 다니엘라와 딸 마리아



자신이 낳은 딸을 보고싶은 모성(母性)이 그녀를 깨운 것일까? 

최근 유럽언론은 7년 동안 식물인간으로 누워있다가 갑자기 깨어난 한 여성의 믿기힘든 사연을 전했다.

기적같은 감동을 안긴 화제의 주인공은 세르비아 인디야에 사는 다니엘라 코바세비치(25). 그녀에게 깨어나기 힘든 '악몽'은 찾아온 이유는 7년 전인 지난 2009년 출산 때문이었다. 당시 그녀는 힘든 출산 끝에 딸 마리아를 무사히 낳았으나 곧바로 의식을 잃고 깨어나지 못하는 상태가 됐다. 자신이 낳은 딸은 안아보기는 커녕 직접 눈으로 보지도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에 놓은 것.

무려 7년 간 식물인간 상태가 된 그녀를 깨운 원동력은 가족의 사랑이었다. 특히 다니엘라의 부모는 딸이 깨어날 수 있다는 희망을 포기하지 않고 계속 뇌세포를 깨우는 다양한 치료를 이어갔다.

이렇게 치료가 이어지던 지난해 기적처럼 다니엘라가 눈을 번쩍뜨면서 의식을 차리기 시작했다. 의료진은 "현재 다니엘라는 앉아서 대화를 하고 손으로 펜을 쥘 수 있는 수준"이라면서 "완벽히 회복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훈련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다니엘라를 안고있는 모친



물론 다이엘라가 깨어나면서 가장 기쁜 사람은 부모 뿐 아니라 엄마 품에 제대로 안겨보지도 못했던 딸 마리아였다.     

다니엘라의 부친은 "마리아가 매일같이 병실을 찾아 엄마를 간호하고 있다"면서 "다니엘라에게 회복의 의지와 기쁨을 주는 사람이 바로 마리아"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다니엘라 가족의 사연은 이렇게 해피엔딩으로 가고 있지만 아직 넘어야 할 현실의 벽이 있다. 바로 막대한 치료비. 현재 독일 포르츠하임에 위치한 재활 클리닉에 머물며 치료를 이어가고 있지만 감당하기 힘든 5만 유로(약 6000만원)의 비용이 필요한 것.

다니엘라의 부친은 "딸이 치료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기까지 많이 치료비가 든다"면서 "주위의 도움으로 마지막 고비를 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