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7.03.20 10:48 ㅣ 수정 2017.03.20 10:48

“내 이름은 사담 후세인”…이름 탓 취업 못하는 청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사담(사지드) 후세인



이라크의 독재자 사담 후세인(1937~2006)이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 지 10년이 훌쩍 지났지만 묘한 공통점으로 고통받는 청년의 사연이 소개됐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인도 청년 후세인이 후세인 전 대통령과 같은 이름 때문에 취업을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4년 대학을 졸업한 그의 이름은 사담 후세인(Saddam Hussain). 그의 조부가 유명한 사람이 되라는 좋은 뜻에서 작명했지만 이후 후세인 전 대통령은 미국 등 서구사회에서 가장 증오하는 사람이 됐다. 그의 이름은 후세인(Hussein) 전 대통령과 철자가 일부 다르지만 이를 알아채는 사람은 드문 일.

학창시절에는 이름도 놀림감이었지만 가장 큰 고통은 구직 때 찾아왔다. 무려 40여 해운 회사에 이력서를 냈지만 면접조차 보지 못한 것. 특히나 그의 전공과 직업이 선박 기관사라는 점이 더욱 발목을 잡았다. 후세인은 "나보다 성적이 떨어진 대학 동기는 졸업 직후 취업했다"면서 "번번히 실패하는 이유를 나중에 알아보니 이름 때문이었다"고 털어놨다.

곧 직업 특성상 국경을 넘는 일이 다반사인 그에게 사담 후세인이라는 이름은 족쇄였다. 이름 탓에 출입국 심사를 쉽게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 회사들이 아예 서류심사에서 탈락시킨 것. 이에 그는 사담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사지드(Sajid)로 개명했지만 인도의 악명높은 느린 행정 탓에 졸업증명서 이름 변경 등 아직 바꿔야 할 것이 많다.    



후세인은 "샤룩 칸(인도 최고의 인기 영화배우)도 미국 공항에 억류되는 판에 사담 후세인은 오죽하겠느냐"면서 "내 잘못도 아닌 일 때문에 밤잠도 못자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후세인 전 대통령은 1979년 이라크 대통령에 취임한 뒤 24년 동안 철권통치를 이어가다 지난 2006년 사형을 선고받고 처형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