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14년 만에 돌아온 스케치북 고백…‘러브 액츄얼리2’ 예고

입력 : 2017.03.23 15:16 ㅣ 수정 : 2017.03.23 15: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브 액츄얼리2’ 예고편 중 한 장면

▲ ‘러브 액츄얼리2’ 예고편 중 한 장면



‘러브 액츄얼리’가 돌아온다. 무려 14년 만이다. ‘스케치북 고백신’으로도 유명한 '러브 액츄얼리'는 2003년 개봉한 영화로, 휴 그랜트와 콜린 퍼스, 키이라 나이틀리와 리암 니슨 등이 출연한 달콤한 러브스토리다.

‘레드 노즈 데이 액츄얼리’(Red Nose Day Actually)라는 이름으로 제작된 이번 속편에는 1편에서 열연했던 주연배우 대부분이 출연한다.

레드 노즈 데이(Red Nose Day)는 2년에 한 번, 3월 둘째주 금요일에 개최되는 전국민 자선모금행사로, 영국 국민 80% 이상이 참여한다. 영국인들은 레드 노즈 데이를 축제처럼 보내며,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진다.

레드 노즈 데이를 기념해 제작된 이번 영화의 예고편은 키이라 나이틀리 등 주연 배우들이 화제의 스케치북 고백신을 재연하는 콘셉트다.

각각의 스케치북에는 “모두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세요”(리차드 커티스·작가), “우리 중에 내가 가장 잘 늙었는지…한 가지 확실한 건…”(키이라 나이틀리), “콜린 퍼스는 아닙니다”(휴 그랜트), “내 생각엔 분명 리암인 것 같아요. 그렇죠?“ (리암 리슨) 등 재치있는 내용들이 이어진다.

1편 당시 아역이었던 토마스 생스터의 훌쩍 자란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번 속편은 장편이 아닌 10분 분량의 단편으로 제작됐다.



‘러브 액츄얼리2'로 불리기도 하는 이번 영화는 현지시간으로 23일 영국 BBC에서 공개된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