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팔로워 50만 미녀 모델, 알고보니 전직 미 공군

입력 : 2017.03.31 11:08 ㅣ 수정 : 2017.04.02 1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때 치열한 교전이 벌어지는 전장에서 근무한 여군이 지금은 모델과 피트니스 강사로 인기를 얻고있는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무려 50만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거느린 호프 하워드(26)의 사연을 전했다.

현재는 미국 플로리다주 데스틴에서 비키니 모델로 활동 중인 그녀는 19세 시절에는 아름다운 해변이 아닌 총알이 빗발치는 사막에 있었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직후 미 공군에 입대해 정비공으로 근무한 것. 그녀의 첫 파병지는 아프카니스탄.

직접 소총을 들고 싸우는 전투병은 아니지만 어린 나이에 여성이 감당하기 힘든 환경인 것은 사실. 호프는 "정비공으로 근무했지만 항상 M-16 소총을 가지고 다녔다"면서 "내 인생 최고이자 최악의 경험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그녀에게는 아직 이루지 못한 꿈이 남아있었다. 바로 모델이 되는 것. 입대한 지 4년 째 되던 해 호프는 자신의 몸매를 살려 비키니 모델이자 피트니스 트레이너로 새출발하자는 결심을 하게됐다.

호프는 "제대하고 모델로 전직하는 것은 큰 결심이 필요했다"면서 "'네 하고싶은 것을 하고 살라'는 할머니의 유언이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최고의 모델이자 트레이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